'박항서호의 기적을!' 베트남 팬들, 방콕서 대규모 응원전

'박항서 감독님을 믿어요.

'
베트남 원정 축구팬들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탈락의 위기에서 '박항서 매직'을 간절히 기원하고 나섰다.

한국시간 16일 오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스타디움.
이날 예정된 베트남과 북한의 대회 조별리그 D조 3차전 최종전을 앞두고 경기장 앞에서는 베트남의 국기인 '금성홍기'의 물결이 춤을 췄다.

태국에서 지리적으로 가까운 베트남 축구 팬들은 대규모 응원단을 이끌고 방콕을 찾아 베트남 U-23 축구 대표팀의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응원했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D조 2차전까지 '무득점 2무'에 그치면서 승점 2로 아랍에미리트(UAE)와 요르단(이상 승점 4)에 밀려 3위에 머물렀다.

2패를 당한 북한은 이미 조별리그 탈락을 확정했다.

'박항서호의 기적을!' 베트남 팬들, 방콕서 대규모 응원전

조별리그 통과조차 어려운 상황에서 베트남 팬들은 '박항서 매직'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베트남이 조별리그를 통과하려면 여러 가지 전제 조건이 따른다.

가장 먼저 북한을 반드시 이겨야만 한다.

그런 다음 요르단-UAE전에서 반드시 승부가 나야만 한다.

이러면 베트남은 D조 2위로 8강에 진출해 '김학범호'와 4강 진출을 겨루게 된다.

또 하나의 조건은 요르단과 UAE가 득점 없이 비기는 것이다.

이러면 베트남은 북한을 2골 차 이상으로 꺾어야 한다.

다만 UAE와 요르단이 비기더라도 서로 득점을 내면 베트남은 북한을 이겨도 조별리그에서 탈락하게 된다.

이렇듯 복잡한 '경우의 수'를 극복해야만 '2018년 대회 준우승팀' 베트남은 8강 진출에 성공할 수 있다.

베트남 응원단들도 박항서호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는 만큼 킥오프를 2시간여 앞두고 경기장 앞에서 대표팀의 기적을 기원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