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 KPGA 제공

최경주 / KPGA 제공

'탱크' 최경주(50)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부회장직을 맡는다. KPGA는 최경주가 최근 구자철 KPGA 회장과 논의한 끝에 부회장직을 수락했다고 16일 밝혔다.

한국인 최초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선수인 최경주는 한국 골프의 살아 있는 전설이다. 그는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챔피언십을 포함해 PGA투어에서만 8승을 거뒀다. 올해는 PGA투어와 PGA챔피언스(시니어)투어를 병행할 계획이다.

최경주는 "구자철 회장님과 오랜 인연이 있었다"며 "구 회장님으로부터 부회장직을 맡아달라는 요청을 받은 뒤 숙고 했으나 KPGA 발전을 위해 노력하자는 뜻이 한 마음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또 "구 회장님의 뜻을 보좌하면서 PGA투어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KPGA 중흥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