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골프 간판 최경주, KPGA 부회장직 맡는다

한국 남자 골프의 간판 최경주(50)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부회장직을 맡는다.

중국에서 동계훈련을 마치고 귀국한 최경주는 16일 KPGA 구자철 신임 회장을 만나 KPGA 부회장직을 맡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구 회장은 지난 3일 취임하면서 최경주를 부회장으로 지명했다.

최경주는 2011년부터 KPGA 코리안투어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을 대회를 개최하는 등 한국프로골프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2023년까지 KPGA 부회장을 맡게 된 최경주는 "부회장을 맡아 달라는 요청을 받고 고민을 끝에 KPGA 발전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면서 "PGA투어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KPGA의 중흥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