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신인 가드 김애나, 무릎 인대 다쳐 '시즌 아웃'

' />
여자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인천 신한은행에 입단한 가드 김애나(25·164㎝)가 데뷔전에서 무릎을 심하게 다쳐 시즌을 접었다.

김애나는 15일 인천에서 열린 용인 삼성생명과 경기 2쿼터 도중 왼쪽 무릎을 다쳤다.

신한은행은 16일 "십자인대 파열 진단을 받아 이번 시즌에 더 뛸 수 없게 됐다"며 "재활 과정을 거쳐 다음 시즌 복귀하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모가 모두 한국 사람인 교포 선수 김애나는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롱비치 출신으로 2016년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빅웨스트 콘퍼런스 토너먼트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경력이 있다.

올해 신인 드래프트에서 상위 지명이 유력했던 그는 2순위로 신한은행 유니폼을 입고 15일 데뷔전을 치렀으나 첫 경기부터 부상 때문에 팀 전력에서 이탈했다.

김애나는 이날 11분 58초를 뛰며 6점, 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