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컵 8강 홈경기에서 후반 36분 득점으로 3-1 승리에 앞장
지소연, 영국 여자 리그컵 8강 결승골…최근 2경기 3골 맹활약

한국 여자 축구의 '에이스' 지소연(29·첼시 위민)이 잉글랜드 여자 리그컵 8강전에서 결승 골로 팀의 준결승행을 이끌었다.

지소연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킹스메도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 여자 리그컵 8강전 홈 경기에서 후반 36분 첼시의 두 번째 골이자 경기의 결승 골을 터뜨려 3-1 승리에 앞장섰다.

2014년 1월 첼시 입단 이후 주축으로 활약 중인 지소연은 이번 시즌 잉글랜드 여자 슈퍼리그 정규리그에선 5골을 터뜨렸고, 리그컵에선 첫 골을 신고했다.

특히 그는 지난 12일 브리스틀 시티와의 리그 홈 경기에서 시즌 첫 '멀티 골'을 폭발한 직후 리그컵에서도 골 감각을 이어가며 최근 2경기에서 3골을 몰아쳤다.

이날 선발로 출격한 지소연은 첼시가 후반 10분 마그달레나 에릭손의 선제골 이후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후반 36분 승리를 예감하는 득점포를 가동했다.

첼시는 3분 뒤 상대 케리 웰시에게 추격 골을 내줬으나 후반 추가 시간 에밀리 머피가 쐐기 골을 박아 승리를 자축했다.

첼시 외에 아스널,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리그컵 4강에 진출했다.

맨시티의 공격수 이금민(26)은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8강전 교체 명단에 포함됐으나 출전 기회를 잡지는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