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김선형, 통산 4번째 올스타 MVP 도전…허웅-허훈 형제 대결 관심
18일 무빙 올스타, 19일에는 걸그룹 오마이걸과 신인 선수들 공연
프로농구 올스타전 19일 인천서 개최…'별 중의 별'은 누구?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19일 오후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다.

팬 투표로 선정된 24명의 올스타는 팬 투표 1위 허훈(kt)과 2위 김시래(LG) 팀으로 각각 나뉘어 '별들의 전쟁'을 치른다.

팬 투표 상위 10명으로 구성된 '올스타 베스트 5'는 허훈 팀의 경우 이정현, 송교창, 라건아(이상 KCC), 김종규(DB)가 나서고 김시래 팀은 최준용, 김선형(이상 SK), 캐디 라렌(LG), 허웅(DB)으로 맞선다.

다만 팬 투표 2위를 차지한 김시래가 최근 부상으로 인해 본 경기에 뛰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농구 대통령' 허재 전 국가대표 감독의 아들들인 허웅, 허훈 형제의 '올스타 맞대결'에도 팬들의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역시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가 누가 될 것인지가 관전 포인트다.

화려한 개인기가 돋보이는 김선형은 2013-2014시즌부터 2015-2016시즌까지 3년 연속 올스타 MVP에 선정된 '미스터 올스타'다.

올해도 올스타전 MVP가 되면 사상 최초로 네 번이나 올스타 MVP가 되는 영예를 누리게 된다.

김선형 외에는 올스타 MVP를 세 번 받은 선수도 없다.

2017-2018시즌 디온테 버튼(당시 DB), 지난 시즌 마커스 랜드리(당시 kt) 등 최근 2년 연속 외국인 선수들이 '별 중의 별'로 선정됐다.

프로농구 올스타전 19일 인천서 개최…'별 중의 별'은 누구?

3점슛과 덩크슛 콘테스트도 빼놓을 수 없는 올스타전의 묘미다.

지난 시즌에는 3점슛 조성민(LG), 덩크슛 국내 선수는 김종규, 외국 선수는 마커스 포스터(당시 DB)가 우승했다.

경기 승부보다는 역시 독특한 세리머니 등 재미 요소가 중요시되는 올스타전의 특성상 올해 올스타전에도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됐다.

먼저 독창적인 세리머니를 선보인 선수를 대상으로 팬들의 현장 문자 투표를 통해 '베스트 세리머니' 상을 시상하며 10개 구단 신인 선수들의 합동 공연, 김선형과 김낙현(전자랜드)의 공연, 10개 구단 감독들의 자유투 대결이 펼쳐진다.

올스타에 뽑히지 않은 10개 구단 선수들이 전원 참석해 팬들과 만나고 애국가 제창도 선수들이 할 예정이다.

올스타 선수들은 입장할 때 팬들이 원하는 특별한 퍼포먼스를 펼치며 등장하고, 팬 투표 1위와 2위인 허훈과 김시래는 특수 마이크를 착용하고 '보이스 오브 KBL(Voice of KBL)'을 진행한다.

프로농구 올스타전 19일 인천서 개최…'별 중의 별'은 누구?

올스타전 전날인 18일에도 선수들이 팬들을 직접 찾아가는 '무빙 올스타' 행사가 열린다.

오후 3시 인천 부평구 문화의 거리 '시나본 부평로데오점'에서 선수들이 직접 주문을 받고 서빙하며 팬 사인회도 개최한다.

오후 6시부터는 구월동 로데오 거리 버스킹 무대에서 팬 미팅 행사가 열린다.

19일 오후 3시에 시작하는 올스타전 시구와 시투는 이규동, 정기영 인천소방서 소방위가 맡았고 걸그룹 오마이걸은 하프타임에 축하 공연을 한다.

올스타전을 마친 프로농구는 21일 전주 KCC와 고양 오리온의 전주 경기로 정규리그를 이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