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구치, 토론토 입단식서 "선발 보직이 첫 번째 목표"
토론토 매체 "류현진, 매 시즌 부상…야마구치 기회 올 것"

류현진(33)과 한솥밥을 먹게 된 일본인 우완 투수 야마구치 순(33)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입단 기자회견에서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되는 게 첫 번째 목표라고 밝혔다.

토론토 현지 매체는 류현진의 부상 이력을 거론하며 야마구치의 선발 포함 가능성을 높게 내다봤다.

야마구치는 16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국 메이저리그 토론토 입단 기자회견에서 "스프링캠프에서 가장 큰 목표는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되는 것"이라며 "그러나 팀 상황에 따라 불펜 역할을 맡을 수 있다는 것도 이해한다"고 말했다.

토론토의 선발 로테이션은 '에이스' 류현진과 태너 로어크, 체이스 앤더슨이 확정적이다.

모두 외부에서 영입한 투수들이다.

나머지 두 자리를 놓고 맷 슈메이커, 트렌트 손턴, 야마구치가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현지 매체들은 야마구치가 선발진의 한 자리를 꿰찰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한다.

특히 야후스포츠 캐나다는 류현진을 포함한 선발투수들의 내구성 문제를 거론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서 뛰었던 거의 모든 시즌에서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슈메이커는 2016년 이후 한 시즌도 100이닝 이상 소화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야마구치는 시즌 초반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되지 못하더라도 언젠가는 선발 기회를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토론토 매체 "류현진, 매 시즌 부상…야마구치 기회 올 것"

한편 지난 시즌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에이스로 활약했던 야마구치는 포스팅을 거쳐 2년 최대 915만 달러에 토론토와 계약했다.

야마구치는 계약에 마이너리그 거부권을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마구치는 이날 등 번호 1번의 유니폼을 받은 뒤 "1번은 에이스의 의미"라며 "(요미우리에서 달았던) 11번 혹은 1번을 받고 싶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