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동구 복싱부 '24년 만에 부활'…권투 부흥 마중물

광주 동구 복싱부가 24년 만에 부활했다.

동구는 15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직장운동경기부 복싱선수단 창단식을 열었다.

2006 도하아시안게임 권투 웰터급 은메달리스트인 신명훈(39) 전 울산시 복싱부 플레잉코치가 감독을 맡았다.

2017 대통령배 대회 우승자인 이동진(28·69㎏급), 작년 전국체전서 금메달을 딴 한영훈(23·64㎏급), 지난해 실업선수권대회서 우승한 김재학(24·75㎏급), 작년 전국체전서 3위에 오른 함승우(22·49㎏급) 선수로 진용을 꾸렸다.

네 선수는 동구에 합류하기 직전 서울시·한국체육대학교·남원시·남부대학교 복싱부에서 각각 기량을 갈고닦았다.

광주 동구 복싱부 '24년 만에 부활'…권투 부흥 마중물

동구 복싱부는 1990년 창단해 1996년 재정 문제로 해체했다.

1987년 창단한 정구부마저 2014년 해산하면서 직장운동경기부가 한 팀도 없는 상황이 5년가량 이어졌다.

민선 7기 들어 직장운동경기부 재건을 약속한 동구는 국내 권투 부흥을 이끌고자 복싱부 재창단에 나섰다.

동구 복싱부는 10월 경북 구미에서 열리는 전국체전 등 여러 대회에 참가해 광주와 동구를 알릴 예정이다.

창단식에는 선수 가족, 대한복싱협회 관계자, 주민, 국회의원, 시·구의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임택 청장은 "복싱부가 인재 육성과 권투 부흥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선수들이 마음껏 기량을 펼치도록 물심양면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광주에서는 현재 체육중·고등학교, 운남중학교, 남부대학교 등이 동구와 함께 복싱부 명맥을 잇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