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세 이상 FA 선수 중 역대 2번째 높은 연봉
MLB FA 대어 도널드슨, 미네소타와 4년 9천200만달러 계약

미국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 조시 도널드슨(35)이 미네소타 트윈스와 4년 9천200만 달러(약 1천66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MLB닷컴 등 현지 매체들은 15일(한국시간) 관계자 코멘트를 인용해 계약 소식을 알렸다.

도널드슨은 연평균 2천300만 달러를 받게 되는데, 이는 메이저리그 역대 33세 이상 FA 선수 중 두 번째로 높은 연봉이다.

MLB닷컴은 "1998년 34세였던 케빈 브라운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7년 1억500만 달러에 계약한 이후 가장 큰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도널드슨은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거포 내야수다.

그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3시즌 연속 홈런 30개 이상을 기록했다.

그러나 도널드슨은 2018년 부상으로 부진했다.

어깨와 종아리 등에 부상이 잇따르면서 52경기 출전에 그쳤다.

도널드슨은 주저앉지 않았다.

2019시즌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로 이적한 뒤 155경기에 출전해 타율 0.259, 37홈런, 94타점을 기록하며 다시 일어났다.

2019년 내셔널리그 올해의 재기상도 받았다.

FA 자격을 얻은 도널드슨은 많은 팀으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

류현진(토론토)의 옛 소속팀 다저스를 비롯해 텍사스 레인저스, 워싱턴 내셔널스 등이 행선지 후보로 꼽혔다.

그러나 도널드슨의 선택은 미네소타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