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부터 예약제 운영…운동처방사·체력측정사 상시 배치
체력측정·운동처방…대구에 국민체력인증센터 문 연다

대구를 비롯한 경상권 주민이 체력을 측정하고 운동 처방까지 받을 수 있는 국민체력인증센터가 오는 5월 문을 연다.

대구시는 실내 육상경기장인 대구육상진흥센터가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에서 경상권 거점 국민체력인증센터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국민체력인증센터에서는 근력, 근지구력, 심폐 지구력, 유연성, 민첩성, 순발력 등을 측정할 수 있다.

운동처방사와 체력측정사 등을 상시 배치한다.

측정 결과를 바탕으로 전문가가 운동 컨설팅을 하고 필라테스, 요가 등 체력증진 교실도 운영한다.

체력측정, 운동 처방 등 전 과정을 예약제로 운영한다.

대구시가 지상 4층 규모인 육상진흥센터 일부 공간을 무상 제공해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운영한다.

시설 운영에 연간 7억원 정도 국비를 투입한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과학적인 체력 측정과 운동 처방으로 시민이 생활체육에 참여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