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리페, 다우디에 판정승…우리카드, 현대 꺾고 선두 질주

펠리페 안톤 반데로(우리카드·등록명 펠리페)가 다우디 오켈로(현대캐피탈·등록명 다우디)와의 자존심 대결에서 판정승했다.

외국인 주포의 희비가 승패를 갈랐다.

우리카드는 15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9-2020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1(25-21 25-18 23-25 25-19)로 눌렀다.

승점 3을 추가한 우리카드는 총 42점(15승 6패)으로 2위 대한항공(승점 39, 14승 7패)을 밀어냈다.

3위 현대캐피탈(승점 33, 11승 9패)은 홈에서 충격적인 완패를 당해 선두권과의 거리가 멀어졌다.

경기 전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은 "다우디를 처음 만났을 때와는 다를 것"이라고 했다.

우리카드는 지난해 12월 13일 현대캐피탈에 0-3으로 패했다.

당시 다우디는 엄청난 탄력을 활용해 59.09%의 높은 공격 성공률로 28득점 했다.

우리카드는 다우디를 철저하게 분석했다.

한 달여 만에 다시 우리카드 전을 치른 다우디는 22점, 공격 성공률 42.13%에 그쳤다.

블로커와 후위 수비진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며 다우디를 방어했다.

현대캐피탈은 대표팀에서 돌아온 전광인(10점)마저 부진해 돌파구를 찾지 못했다.

대표팀 센터 신영석과 최민호도 아직 피로감을 떨쳐내지 못했다.

반면 우리카드는 펠리페가 30점, 공격 성공률 58.13%로 맹활약했다.

대표팀에서 부쩍 자란 나경복(14점), 토종 레프트 황경민(17점)도 힘을 보탰다.

펠리페, 다우디에 판정승…우리카드, 현대 꺾고 선두 질주

우리카드는 1세트 12-13에서 황경민의 퀵 오픈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전광인의 오픈 공격은 라인 밖으로 벗어났고, 다우디는 네트 터치 범실을 했다.

상대 범실로 15-13으로 앞선 우리카드는 나경복의 연이은 오픈 공격과 최석기의 블로킹 득점으로 18-13까지 달아났다.

2세트에서도 우리카드가 주도권을 쥐었다.

우리카드는 황경민이 다우디의 퀵 오픈을 블로킹해 2세트 첫 득점을 했다.

현대캐피탈 전광인의 두 차례 연속 공격 범실을 했고, 나경복은 서브 득점을 했다.

우리카드는 4-0으로 앞서며 유리하게 2세트를 끌고 갔다.

현대캐피탈이 문성민을 투입해 추격하자, 우리카드 토종 레프트가 해결사로 나섰다.

황경민이 13-11에서 퀵 오픈을 성공하자, 나경복이 시원한 오픈 공격으로 화답했다.

나경복은 15-11에서 펠리페가 다우디의 오픈 공격을 받아내자, 퀵 오픈으로 득점하며 기세를 올렸다.

현대캐피탈로서는 다우디가 힘을 쓰지 못하는 상황에서는, 따라잡을 수 없는 격차였다.

펠리페, 다우디에 판정승…우리카드, 현대 꺾고 선두 질주

현대캐피탈은 3세트에 장신 세터 황동일을 기용해 다우디의 높이를 살렸다.

1, 2세트에 총 7점에 그쳤던 다우디는 3세트에서 9득점 했고, 현대캐피탈이 3세트를 챙겼다.

그러나 우리카드는 4세트에서 다시 다우디를 봉쇄했고, 경기를 끝냈다.

4세트 10-10에서 다우디의 오픈 공격이 라인 밖으로 벗어났다.

다우디는 10-11에서 퀵 오픈을 시도했으나, 우리카드 수비진이 받아냈고 펠리페가 후위 공격으로 연결했다.

펠리페와 다우디의 희비가 엇갈렸고, 승부의 추는 우리카드 쪽으로 급격하게 기울었다.

우리카드는 14-13에서 다우디의 서브 범실, 나경복의 퀵 오픈, 전광인과 다우디의 공격 범실로 4점을 연속 얻으며 18-13으로 달아나며 승기를 굳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