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점슛 13개 폭발…전자랜드, KCC 꺾고 단독 4위

인천 전자랜드가 전주 KCC와 '공동 4위 맞대결'에서 승리했다.

전자랜드는 14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KCC와 홈 경기에서 80-75로 이겼다.

이날 경기 전까지 18승 14패로 공동 4위였던 두 팀은 전자랜드가 19승 14패로 단독 4위, KCC는 18승 15패로 단독 5위가 되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전자랜드는 3위 원주 DB(18승 13패)와 승차 없이 승률에서만 뒤진 4위가 됐다.

최근 3연패를 당한 KCC는 공동 6위 부산 kt, 울산 현대모비스(이상 15승 18패)와 3경기 차이다.

경기 종료 3분 12초를 남기고 KCC 이정현이 과감한 골밑 돌파에 성공, 69-69 동점이 되며 팽팽한 힘겨루기가 이어졌다.

그러나 전자랜드는 강상재가 종료 2분 56초 전에 3점포를 터뜨렸고, 종료 52초 전에는 트로이 길렌워터가 정면에서 6점 차를 만드는 3점슛을 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KCC는 이어진 공격에서 이정현이 다시 한번 골밑을 파고들어 4점 차로 따라붙었으나, 전자랜드는 길렌워터의 3점 플레이로 상대 추격 의지를 꺾었다.

전자랜드는 이날 3점슛 13개를 터뜨리며 고비마다 득점을 올렸다.

3점포가 들어갈 때마다 전자랜드의 마스코트인 코끼리 울음소리가 인천 삼산체육관에 울려 퍼졌다.

KCC는 3점슛이 5개밖에 나오지 않았고 성공률에서도 23%(5/22)에 그쳐 41%(13/32)의 전자랜드에 크게 뒤졌다.

전자랜드는 길렌워터가 20점을 넣은 것을 비롯해 차바위(15점), 김낙현(14점), 김지완(13점), 강상재(11점) 등 국내 선수들의 득점력도 빛났다.

KCC에서는 라건아(29점·12리바운드)가 더블더블을 했고 송교창(17점), 이정현(13점)이 분전했으나 이대성이 3점슛 4개를 모두 놓치는 등 3득점에 묶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