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연맹,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한 여자대표팀에 1억원 포상

프로리그를 주관하는 한국배구연맹(KOVO)이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 여자배구대표팀에 포상금 1억원을 전달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12일 태국 나콘랏차시마 꼬랏찻차이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결승전에서 난적 태국을 세트 스코어 3-0(25-22 25-20 25-20)으로 꺾고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서 단 한 장 걸린 도쿄올림픽행 본선 티켓의 주인공은 한국이었다.

배구연맹,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한 여자대표팀에 1억원 포상

경기장을 찾은 김윤휘 KOVO 사무총장과 V리그 여자부 단장들은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한 뒤 포상금 1억원을 선수단에 전달하며 기쁨을 나눴다.

KOVO는 도쿄올림픽 본선에서도 순위에 따라 포상금을 지급한다.

우승하면 대표팀에 5억원을 안기고, 은메달 3억원, 동메달 2억원, 4위 1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