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슈퍼 500 말레이시아 마스터스서 김기정과 남복 우승 합작
'이용대가 돌아왔다'…1년 2개월 만에 금메달 수확(종합)

배드민턴 스타 이용대(32·요넥스)가 1년 2개월 만에 국제대회 정상에 오르며 완벽한 부활을 선언했다.

이용대는 김기정(30·삼성전기)과 남자복식 조를 이뤄 출전한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슈퍼 500 말레이시아 마스터스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복식 세계랭킹 36위 이용대-김기정은 1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세계랭킹 4위 리쥔후이-류위천(중국)을 2-0(21-14 21-16)으로 꺾었다.

이용대-김기정은 2018년 11월 마카오오픈에서 우승한 뒤 1년 2개월 만에 다시 정상을 맛봤다.

마카오오픈은 슈퍼 300 대회로, 말레이시아 마스터스의 등급이 더 높다.

이용대와 김기정은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일정을 마치고 2016년 후반 국가대표에서 은퇴했지만, 2018년부터 개인 자격으로 국제대회에 나서고 있다.

2019년에는 이용대의 부상 등으로 부진했다.

이용대는 옛 파트너인 유연성(수원시청)과 다시 호흡을 맞춰보기도 했지만, 2019년 후반기에 다시 김기정과 손을 잡았다.

말레이시아 마스터스는 BWF 월드투어 슈퍼 500 대회로, 이들이 1년 2개월 전 우승했던 마카오오픈(슈퍼 300)보다 등급이 높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정상급 선수들이 대거 출전했기 때문에 경쟁이 더욱 치열했다.

'이용대가 돌아왔다'…1년 2개월 만에 금메달 수확(종합)

김기정이 마지막 공격에 성공하자, 이용대와 김기정은 동시에 코트 위에 무릎을 꿇고 두 주먹을 들어 올리며 환호했다.

2008 베이징올림픽 혼합복식 금메달을 확정 후 카메라를 향해 윙크를 날렸던 이용대는 이날도 카메라에 손 키스를 날리는 여유를 보였다.

말레이시아 배드민턴 팬들은 "이용대! 이용대!"를 외치며 축하해줬다.

이용대는 관중석을 향해 엄지를 들어 올리며 화답했다.

이용대는 '배드진' 인터뷰에서 "이 대회에 여러 번 왔지만, 올해는 특별히 팬들이 우리를 많이 응원해주셨다.

경기장에 들어서자마자 엄청난 응원이 나와서 정말 좋은 경기로 이기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며 응원에 고마워했다.

이용대는 "대회에서 우승한 지 1년이 됐다.

그런 만큼 응원은 정말 우리가 경기에 집중하도록 도움을 줬다.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기정은 "작년에는 우리가 원한 만큼 경기와 훈련을 못 했다.

우리는 포기하고 싶지 않았고,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이제 잘 맞아가고 있다.

우리의 마음이 더 편해졌다"고 기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