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근 통증 앓은 김연경, 공수에서 맹활약…난적 태국 꺾고 아시아예선 우승
'부상 투혼 김연경 22점' 한국 여자배구, 3회연속 올림픽 본선행(종합)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강력한 스파이크로 상대 수비를 뚫은 뒤 포효했다.

복근 부상을 안고도 공수에서 맹활약하는 김연경의 모습에 이재영(흥국생명), 김희진(IBK기업은행) 등 후배들도 적극적인 공격으로 화답했다.

한국여자배구가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세계랭킹 공동 8위인 한국은 12일 태국 나콘랏차시마 꼬랏찻차이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결승전에서 난적 태국(14위)을 세트 스코어 3-0(25-22 25-20 25-20)으로 눌렀다.

이번 대회에서 단 한 장 걸린 도쿄올림픽행 본선 티켓의 주인공은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었다.

한국은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는다.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해 자국 리그 개막까지 늦추며 이번 대회를 준비한 태국은 한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태국은 세계적인 세터 눗사라 톰콤을 중심으로 한 조직력과 촘촘한 수비로 한국에 맞섰다.

그러나 한국의 화력이 더 강했다.

특히 복근 통증으로 고생하던 김연경은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의 위용을 과시했다.

김연경은 이날 22점으로 양 팀 합해 최다 득점을 했다.

이재영도 18점으로 힘을 보탰고, 라이트 종아리 통증을 참아내며 김희진도 9득점 했다.

'부상 투혼 김연경 22점' 한국 여자배구, 3회연속 올림픽 본선행(종합)

1세트부터 김연경이 힘을 냈다.

김연경은 4-4에서 뚝 떨어지는 서브로 득점하더니, 후위 공격까지 성공했다.

김연경이 다시 한번 서브 득점을 해 한국은 7-4로 앞섰다.

태국의 반격도 거셌다.

눗사라는 라이트 핌피차야 코크람의 오픈 공격, 센터 플럼짓 씽카우의 속공 등을 유도하며 추격을 이끌었고, 역전까지 성공했다.

그러나 한국의 힘이 더 강했다.

한국은 14-15에서 이재영이 오픈 공격을 성공해 동점을 만들고, 김수지(기업은행)의 디그에 이어 이재영이 다시 한번 오픈 공격을 성공해 16-15로 재역전했다.

핌피차야의 후위 공격이 범실이 되고, 양효진(현대건설)이 블로킹 득점을 해 한국은 18-15로 달아났다.

1세트 막판에는 베테랑들의 노련미가 돋보였다.

22-20에서 양효진이 속공으로 득점하자, 김연경은 핌피차야의 연타를 찍어 누르듯이 블로킹했다.

박정아(한국도로공사)는 24-22에서 핌피차야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해 1세트를 끝냈다.

'부상 투혼 김연경 22점' 한국 여자배구, 3회연속 올림픽 본선행(종합)

2세트의 주인공도 김연경이었다.

김연경은 13-10에서 블로커의 손끝을 본 재치 있는 공격으로 득점하더니, 14-10에서는 강타로 오픈 공격을 성공했다.

김연경은 두 팔을 펴는 세리머니로 기쁨을 드러냈다.

20-17에서는 등 뒤에서 날아오는 공을 오픈 공격으로 연결하는 탁월한 기술도 선보였다.

김연경은 22-19에서 두 차례 연속 오픈 공격을 성공하며 태국의 추격 의지를 완전하게 꺾었다.

한국은 3세트에서 경기를 끝냈다.

3세트에서는 이재영의 활약이 돋보였다.

이재영은 12-14에서 연속 오픈 공격을 성공해 동점을 만들더니, 14-14에서도 랠리 끝에 재치 있는 오픈 공격으로 역전을 끌어냈다.

16-16에서 균형을 깬 것도 이재영이었다.

한국은 박정아의 연타 공격으로 18-16으로 격차를 벌렸다.

이재영은 19-17에서 네트 위에서 손을 뻗어 공을 밀어내는 집중력까지 선보였다.

마무리는 김연경의 몫이었다.

김연경은 24-20에서 오픈 공격으로 이번 대회 종료를 알리는 득점을 했다.

간절했던 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손에 넣은 한국 여자배구 대표 선수들은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기쁨을 만끽했다.

◇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여자부 결승전 전적(12일·태국 나콘랏차시마)
한국 25 25 25 - 3
태국 23 20 20 - 0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