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배구,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태국에 완승

한국 여자배구가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세계랭킹 공동 8위인 한국은 12일 태국 나콘랏차시마 꼬랏찻차이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결승전에서 난적 태국(14위)을 세트 스코어 3-0(25-22 25-20 25-20)으로 눌렀다.

이번 대회에서 단 한 장 걸린 도쿄올림픽행 본선 티켓의 주인공은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었다.

한국은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는다.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위해 자국 리그 개막까지 늦추며 이번 대회를 준비한 태국은 한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특히 복근 통증으로 고생하던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은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세계 최정상급 레프트의 위용을 과시했다.

김연경은 이날 22점으로 양 팀 합해 최다 득점을 했다.

◇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여자부 결승전 전적(12일·태국 나콘랏차시마)
한국 25 25 25 - 3
태국 23 20 20 - 0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