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좋아하는 유희관, 여자농구 올스타전 '깜짝 등장'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투수 유희관(34)이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에 '깜짝 손님'으로 모습을 보였다.

유희관은 12일 부산 스포원파크 BNK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 3점슛 콘테스트에 일반인 자격으로 참가했다.

올해 올스타전에는 일반 팬의 참여 기회를 늘린 것이 특색인데 핑크스타와 블루스타 양 팀에 일반인 팬이 '12번째 선수'로 참가하고, 3점슛 대회에도 일반인 콘테스트 우승자에게 선수들과 함께 3점슛 대결을 벌일 기회를 부여했다.

유희관은 바로 이 일반인 3점슛 콘테스트에 특별 초청 자격으로 출전했다.

분홍색 상의를 입고 3점슛 대회 예선에 나선 유희관은 "농구를 좋아하는 야구인"이라고 소개하며 9점을 넣는 수준급 실력을 발휘했다.

중앙대 출신 유희관은 대학교 재학 시절 농구부 선수들과도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희관은 예선 출전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농구를 워낙 좋아한다"며 "여자농구에도 관심이 많은데 최근 KB가 우리은행을 이기고 1위가 되지 않았느냐"고 되물으며 여자농구 팬임을 입증해 보였다.

박지수, 강아정(이상 KB)의 팬이라고 밝힌 그가 3점슛 예선에서 연달아 슛을 적중하자 장내 아나운서는 "농구도 제구가 되네요"라며 그의 슛 솜씨에 감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