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엄원상-오세훈-이동경 '중국 격파 삼각편대'

엄원상(광주)-오세훈(상주)-이동경(울산) 삼각편대가 '만리장성' 격파의 삼각편대로 선발 출전한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중국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1차전에 오세훈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운 4-2-3-1 전술 카드를 꺼내 들었다.

좌우 날개에는 엄원상과 이동경이 나서고, 김대원(대구)이 공격형 미드필더를 맡는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맹성웅(안양)과 김동현(성남)이 더블 볼란테를 이뤘다.

포백은 김진야(서울)-김재우(대구)-이상민(울산)-강윤성(제주)이 출격한다.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전북)에게 돌아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