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경기서 무서운 뒷심…32-32로 비겨
광주도시공사, SK전서 후반 8골 열세 만회…극적인 무승부

광주도시공사가 강호 SK를 상대로 후반에 8골이나 끌려가다 무승부를 기록하는 뒷심을 발휘했다.

광주도시공사는 5일 경남 마산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1라운드 SK와 경기에서 32-32로 비겼다.

후반 10분이 지날 때 24-16으로 SK가 8점 차로 크게 앞서 경기 향방은 거의 정해진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광주도시공사는 원선필, 김지현의 연속 득점으로 추격에 나섰다.

종료 12분 정도가 남은 시점까지 광주도시공사는 5골 차로 끌려갔으나 이때부터 강경민의 연속 득점과 김금순, 서명지, 최지혜가 약 5분 사이에 5골을 몰아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종료 30초 전에는 강경민의 득점으로 32-31, 역전까지 이뤄냈지만 SK 역시 약 20초를 남기고 유소정이 동점 골을 터뜨려 대역전패 위기에서 벗어났다.

광주도시공사는 강경민이 혼자 18골을 몰아치며 맹활약했다.

강경민은 지난해 12월 부산시설공단과 개막전에서 17골을 터뜨린 데 이어 이날도 18골 '소나기 득점'에 성공했다.

한 경기 최다 득점 기록은 2016년 당시 서울시청 소속이던 권한나(현 부산시설공단)의 21골이다.

◇ 5일 전적
▲ 여자부
SK(2승 3무) 32(16-13 16-19)32 광주도시공사(2승 1무 2패)
대구시청(2승 1무 2패) 21(15-11 6-8)19 인천시청(1승 4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