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인' 맹활약 아프리카, 케스파컵서 창단 첫 우승 '감격'

아프리카 프릭스가 샌드박스 게이밍을 누르고 KeSPA(케스파) 컵에서 창단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5일 울산 KBS홀에서 진행된 '2019 KeSPA컵 울산' 결승전에서 샌드박스 게이밍을 3대0으로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전에서 아프리카 프릭스는 초반부터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1세트에서는 경기 초반 드래곤 지역에서 벌어진 교전에서 아프리카 프릭스가 킬과 드래곤을 모두 가져갔다. 기세를 올린 아프리카 프릭스는 '기인' 김기인의 이렐리아와 '플라이' 송용준의 에코를 앞세워 압도적인 경기를 펼쳐나갔다. 수세에 몰린 샌드박스는 변변한 반격 한번 해보지 못하고 그대로 경기를 내줬다.

2세트 역시 아프리카의 압승이었다. 케넨과 키아나, 오른 등 싸움에 능한 챔피언으로 조합을 짠 아프리카는 초반부터 라인전과 드래곤 싸움에서 승리를 거두며 압도적인 경기를 펼쳐나갔다.

3세트에서는 샌드박스가 처음으로 반격에 나섰다. 양 팀은 경기 초반 킬을 주고받으며 팽팽한 경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아프리카의 '기인' 김기인의 잘 성장한 탑 헤카림을 막을 수 없었다. 경기가 흘러갈수록 헤카림과 키아나, 시비르를 선택한 아프리카가 앞서가기 시작했다.

특히 연이은 드래곤 강타 싸움과 한타에서 아프리카가 샌드박스를 누르면서 승기를 가져왔다. 경기 29분에 바론까지 획득한 아프리카는 장로 드래곤까지 챙기며 사실상 우승을 확정 지었다. 이날 승리로 아프리카는 공식 대회에서 창단 첫 우승을 달성했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