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77로 승리…윌리엄스, 승부처 3쿼터 16점 폭발
'김낙현 25점' 전자랜드, 80-78로 LG 제압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선두 SK 잡고 중위권 '진군가'

상승세를 탄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공동 선두에 있던 서울 SK를 홈에서 잡고 연승을 달렸다.

현대모비스는 5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SK를 83-77로 제압했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지난 인천 전자랜드전에 이어 2연승 하며 순위를 7위(14승 17패)로 끌어올렸다.

시즌 초반 부진에서 벗어난 현대모비스는 최근 6경기에서 5승 1패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반면 SK는 3연패에 빠지며 안양 KGC인삼공사와 공동 선두에서 2위(19승 11패)로 반 계단 내려앉았다.

현대모비스는 39-36으로 앞선 채 맞은 3쿼터, 리온 윌리엄스가 무려 16점을 쓸어 담아 65-54, 10점 차까지 격차를 벌렸다.

양동근은 쿼터 초반 SK가 추격의 고삐를 죌 때마다 연달아 3점을 꽂으며 상대 선수들의 발을 무겁게 했다.

현대모비스는 4쿼터 1분 20여초를 남기고 리온 윌리엄스가 10점 차 리드를 지키는 골 밑 2득점을 올려 승리를 예감케 했다.

윌리엄스는 27득점에 리바운드 16개를 잡아내는 '더블 더블' 활약으로 현대모비스의 승리를 맨 앞에서 이끌었다.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선두 SK 잡고 중위권 '진군가'

3점슛 5개를 포함해 19점을 꽂은 김국찬도 빛났다.

이날 3점슛 3개를 성공시킨 양동근은 프로 통산 3점포 개수를 973개로 늘렸다.

971개인 조우현(2010년 은퇴)을 넘어 역대 3점 순위에서 8위로 올라섰다.

SK에서는 자밀 워니가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많은 32점을 올렸지만, 팀 패배에 빛이 바랬다.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선두 SK 잡고 중위권 '진군가'

창원체육관에서는 인천 전자랜드가 창원 LG를 80-78로 물리쳤다.

3점슛 3개를 포함해 25득점을 올린 김낙현과 29점을 쓸어 담은 트로이 길렌워터가 전자랜드의 승리를 쌍끌이했다.

전자랜드는 경기 종료 49초 전 76-75로 앞선 상황에서 차바위가 3점을 꽂아 승부의 추를 기울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