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의 아마추어 레슨 '꿀팁'
임성재는 2019~2020시즌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6개 대회에 출전해 모두 커트 통과(준우승 1회, 공동 3위 1회 포함)했다. 꾸준한 경기력의 비결을 묻자 그는 “실전에서 딱 한 가지만 생각하고 스윙한다”며 “생각할 포인트가 두 가지 이상이면 스윙 전체가 흐트러질 수 있다”고 말했다.
"꾸준한 경기력 비결이 뭐냐고요? 올바른 백스윙 궤도 하나만 생각"

임성재가 스윙할 때 염두에 두는 한 가지는 백스윙 궤도다. 체력이 달리면 가장 먼저 흔들리는 것이 백스윙 궤도다. 조금만 벗어나도 ‘인아웃’ 또는 ‘아웃인’ 궤도가 돼 의도치 않았던 스핀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임성재는 “페이드와 드로 구질을 선호하지 않는다”며 “공은 똑바로 날아가는 게 가장 이상적”이라고 강조했다.

‘올바른 궤도’를 결정하는 기준은 클럽 헤드의 위치다. 임성재는 백스윙 때 클럽 헤드가 오른 다리에서 엉덩이로 올라오는 ‘보디라인’을 벗어나지 않게 신경 쓴다. 임성재는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클럽 헤드가 흔들리고 그럴 경우 다운 스윙에도 영향을 준다”며 “클럽 헤드가 몸을 벗어나지 않으면 다운 스윙은 신경쓰지 않아도 올바른 궤도로 내려와 정확한 임팩트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중요한 것은 ‘습관화’다. 연습 스윙 때마다 곁눈질로 백스윙이 올바로 이뤄지고 있는지 확인하는 작업이 중요하다. 임성재는 거의 모든 샷을 하기 전에 클럽 헤드의 궤도를 확인한다. 그는 “프로 선수라도 샷할 때마다 폼이 흐트러질 수 있다”며 “샷마다 꾸준히 스윙 궤도가 올바른지 확인하는 습관을 들이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유독 클럽 헤드가 휘청이는 골퍼라면 양팔과 몸이 만드는 ‘삼각형’ 공간을 끝까지 유지하는 것부터 연습해야 한다는 게 임성재의 말이다. 임성재는 “백스윙 때 왼팔과 오른팔 사이에 형성되는 삼각형 모양의 공간을 일그러지지 않게 유지하면 몸의 충분한 ‘꼬임’을 느끼면서 안정적인 백스윙을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