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원정서 우리은행에 짜릿한 56-55, 1점차 역전승
여자농구 BNK, 새해 첫 경기서 선두 우리은행 제압

여자프로농구 부산 BNK가 선두 아산 우리은행을 꺾고 2020년 새해를 기분 좋게 열었다.

BNK는 1일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우리은행에 56-55로 짜릿한 한 점 차 역전승을 거뒀다.

다미리스 단타스가 14점 13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하고 김진영이 3점슛 3개를 넣으며 10점을 보태며 BNK의 승리를 이끌었다.

안혜지는 8득점 8어시스트를 기록하고 구슬이 9점, 진안이 8점을 거들었다.

이날 승리로 시즌 6승(10패)째를 챙긴 5위 BNK는 4위 부천 KEB하나은행(6승 9패)에 반 경기 차로 따라붙었다.

6승 중 2승을 선두 우리은행을 상대로 챙겼다.

올 시즌 우리은행과 맞대결에서 2승을 거둔 팀은 신생팀인 BNK가 처음이다.

5연승을 달리다가 지난해 마지막 경기였던 12월 26일 인천 신한은행전에서 한 점 차로 패해 연승이 끊긴 우리은행은 새해 첫 경기에서도 져 2연패를 당했다.

우리은행은 시즌 성적 12승 4패로 선두는 지켰으나 돼 2위 청주 KB(11승 5패)에는 1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이날 우리은행은 전반에 3점슛 9개를 던져 하나만 성공시켰을 정도로 외곽포가 받쳐주지 않아 고전했다.

그런데도 11점을 넣은 박혜진을 앞세워 28-24로 넉 점을 앞선 채 전반을 마칠 수 있었다.

그러나 2쿼터부터 살아나기 시작한 BNK가 3쿼터 들어 더욱 힘을 내더니 종료 3분 15초 전 진안의 미들슛으로 36-34로 전세를 뒤집었다.

여자농구 BNK, 새해 첫 경기서 선두 우리은행 제압

이후 양 팀은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BNK는 4쿼터 초반 김진영의 3점포가 터져 43-42로 앞섰으나 르샨다 그레이의 미들슛에 이은 최은실의 3점슛으로 맞선 우리은행에 43-47로 다시 끌려갔다.

BNK도 호락호락 물러서지 않았다.

김진영의 3점슛 등으로 점수 차를 줄이더니 4쿼터 종료 1분 56초 전에는 안혜지의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어시스트로 단타스가 골밑슛을 완성하며 54-53으로 재역전했다.

이어 안혜지가 자유투로 2점을 추가했다.

우리은행은 종료 직전 수비 리바운드를 잡은 뒤 속공 기회에서 그레이가 종료 버저와 함께 회심의 레이업을 시도했지만 불발되면서 결국 무릎을 꿇었다.

그레이는 19점 7리바운드를 기록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