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블루 보도…선발투수 연달아 놓친 다저스에 '비판' 여론
"다저스가 류현진 놓친 이유, 계약 기간 아닌 '연봉' 때문"

류현진(33)을 이어 리치 힐(40)까지 놓친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향한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다저스 소식을 전하는 '다저블루'는 1일(한국시간) 익명의 제보자를 인용해 "다저스도 류현진에게 4년 계약을 제안할 용의가 있었지만, 토론토 블루제이스보다 훨씬 낮은 연봉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2019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된 류현진은 지난달 토론토와 4년 8천만달러(약 929억원)에 계약했다.

다저블루는 다저스가 FA 시장 개장 초기에 류현진을 비롯해 게릿 콜, 앤서니 렌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등 거물 선수들에게 관심을 보였지만, 모두 불발됐다고 지적했다.

가장 관심을 뒀던 콜은 9년 3억2천400만 달러라는 초대형 계약으로 뉴욕 양키스로 갔다.

다저스는 매디슨 범가너에게 눈길을 돌렸지만, 범가너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로 갔다.

류현진만 남은 상황이 됐다.

류현진은 지난해 다저스에서 14승과 함께 메이저리그 전체 1위 평균자책점(2.32)을 남긴 정상급 투수다.

다저스의 앤드루 프리드먼 사장은 '류현진과 재결합'에 관심이 있음을 시사했지만, 류현진은 토론토로 떠났다.

다저블루는 "다저스가 류현진과 계약을 주저한 것은 계약 기간이 아니라 연봉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다저스가 류현진 놓친 이유, 계약 기간 아닌 '연봉' 때문"

류현진이 토론토와 계약한 지 일주일 후 베테랑 좌완 선발투수 힐이 미네소타와 1년 계약에 합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다저스는 또 한 명의 중요한 좌완 투수를 잃었다"며 "힐은 로스앤젤레스로 돌아오고 싶다고 했고, 프리드먼 사장도 힐과 계약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지만 다저스는 굳건한 선발투수 한 명을 또 잃었다"고 개탄했다.

앞서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류현진이 토론토와 계약한 직후에는 "다저스가 FA 투수 영입에 실패하고 류현진까지 놓쳤다.

월드시리즈 우승 의지가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다저스 선발진에는 워커 뷸러, 클레이턴 커쇼, 마에다 겐타, 훌리오 우리아스가 남아 있다.

로스 스트리플링, 토니 곤솔린, 더스틴 메이가 5번째 선발투수 후보로 거론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