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이 뽑은 '올해의 골'에 황의조…올해의 경기는 U-20월드컵 8강

황의조(보르도)가 이란과의 축구대표팀 친선경기에서 터트린 골이 대한축구협회(KFA)가 실시한 팬 투표에서 2019년 '올해의 골'로 뽑혔다.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세네갈과 8강전은 올해의 경기로 가장 많은 팬의 선택을 받았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해 각급 대표팀 경기를 대상으로 12월 24일부터 31일까지 8일 동안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한 팬 투표 결과를 1일 공개했다.

올해의 골 부문에서는 황의조가 지난해 6월 이란과의 친선경기에서 터트린 골이 총투표수 6천872표 중 가장 많은 3천204표(46.6%)를 받았다.

당시 황의조는 이란 수비진의 방심을 틈타 볼을 빼앗은 뒤 혼자 공을 몰고 가 상대 골키퍼 앞에서 감각적인 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018년 9월 파울루 벤투 감독 부임 이후 대표팀 주전 스트라이커로 활약한 황의조는 이란전에서 골을 넣은 이후 지난해 7월 프랑스 지롱댕 보르도로 이적했다.

황의조는 2019년 한 해 동안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14경기에서 6골을 넣었다.

올해의 골 2위와 3위는 U-20 대표팀에서 나왔다.

팬이 뽑은 '올해의 골'에 황의조…올해의 경기는 U-20월드컵 8강

이지솔이 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 8강 세네갈전에서 1-2로 뒤진 후반 추가 시간에 넣은 극적인 동점골은 2천17표(29.4%)를 얻어 2위에 올랐다.

역시 U-20 대표팀의 최준이 U-20 월드컵 4강 에콰도르전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받아 감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슛으로 성공한 골이 3위(589표, 8.6%)를 차지했다.

'올해의 경기'에서도 U-20 대표팀의 강세가 이어졌다.

연장 혈투도 모자라 승부차기 끝에 승패가 갈린 U-20 월드컵 8강 세네갈전이 3천258표(47.4%)를 받아 1위에 올랐다.

2위는 U-20 월드컵 4강 에콰도르전(2천99표, 30.5%)이었다.

3위는 남자 A매치 콜롬비아전(2-1 승)으로 991표(14.4%)를 받았다.

KFA 팬 투표는 2002년부터 매년 연말 실시하고 있다.

그동안 '올해의 골'은 2002년 한일 월드컵 포르투갈전에서 박지성이 터뜨린 골을 시작으로, 2004년 이동국의 독일전 발리슛, 2012년 박주영의 런던올림픽 일본전 결승골 등이 선정된 바 있다.

'올해의 경기' 투표는 2005년부터 시작됐다.

2018년에는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이 올해의 경기로, 독일전에서 나온 손흥민의 추가골이 올해의 골로 뽑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