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인천, 젊은피 수혈…자유계약으로 신인 4명 영입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잔류에 성공한 인천 유나이티드가 새해 첫날 젊은 피를 대거 수혈했다.

인천은 1일 "김민석(22·단국대), 김유성(19·대건고), 이종욱(21·고려대), 함휘진(22·평택시민축구단)을 자유계약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주 포지션이 중앙 수비수인 김민석은 탄탄한 체격 조건에 빠른 발과 빌드업 능력 등이 장점으로 꼽힌다.

단국대에서 경기 상황에 따라 최전방 공격수까지 소화했을 만큼 공중볼을 활용한 포스트 플레이에도 능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유성은 인천 구단 산하 18세 이하(U-18) 팀인 대건고에서 주전 골키퍼로 활약했다.

2019 아디다스 K리그 주니어 A조 전기리그 베스트 골키퍼상, 후기리그 클린시트 1위(4개)를 기록했다.

최전방 공격수 자원인 이종욱은 측면 공격수, 미드필더, 윙백까지 두루 소화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다.

윙백 함휘진은 포르투갈 CF우니앙에서 유럽 무대를 경험한 후 K3리그 평택시민축구단에서 활약했으며 새 시즌 인천 유니폼을 입고 K리그 무대에 정식으로 도전하게 됐다.

메디컬 테스트 등 입단 절차를 모두 마친 이들은 6일 구단 시무식을 시작으로 2020시즌 준비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