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으로 김학범호 합류 불발 이강인, 발렌시아 훈련 복귀

부상 여파로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참가가 불발된 이강인(19·발렌시아)이 소속팀 훈련에 복귀했다.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구단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2019년 마지막 훈련 소식을 전했다.

이강인의 훈련 복귀도 알렸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이 팀 훈련장에 돌아왔다"는 글과 함께 이강인이 슈팅하는 사진을 올렸다.

이강인은 2019년 11월 말 첼시(잉글랜드)와 치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홈 경기에서 왼 허벅지 근육을 다쳐 전열에서 이탈한 상태다.

12월 말에는 국내에서 연말을 보내며 재활 훈련을 이어갔다.

이강인은 몸 상태가 완전히 회복되지 않아 이달 태국에서 열릴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도 출전할 수 없게 됐다.

김학범 U-23 대표팀 감독은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 대회에 이강인이 참가할 수 있도록 최종엔트리 한자리를 비워두기까지 했으나 소속팀과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결국 합류가 무산됐다.

재활의 마지막 단계에 들어선 이강인의 실전 복귀 시점은 아직 불투명하다.

스페인 언론 아스에 따르면 이강인은 이날 축구화가 아닌 운동화를 신고 따로 훈련했다.

아스는 "이강인이 4일 열릴 에이바르와의 프리메라리가 홈 경기에는 출전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강인의 목표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스페인 슈퍼컵(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을 치를 팀의 일원이 되는 것"이라도 보도했다.

지난 시즌 스페인 국왕컵(코파 델 레이) 우승팀 발렌시아는 8일 사우디아라비아 제다에서 열릴 스페인 슈퍼컵에서 레알 마드리드와 맞붙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