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패 끊으며 새해 맞은 kt "올해 소원? 부상 없이 우승까지!"

5연패에서 탈출하며 2020년을 맞은 프로농구 부산 kt 서동철 감독은 "새해 소망은 '우승'"이라고 힘줘 말했다.

kt는 12월 31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창원 LG를 84-66으로 제압했다.

이날 경기는 농구장에서 새해를 맞는 '농구영신' 매치로 열렸다.

kt는 올시즌 프로농구 최다 7천833명의 관중 앞에서 시원한 승리로 5연패를 끊어냈다.

다만, 선수들이 너나 할 것 없이 슛 난조를 보이며 28득점에 그친 전반전은 아쉬웠다.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서 감독은 "모처럼 많은 팬들이 경기장을 찾아주셨는데 더 재미있고 멋진 경기를 펼쳤어야 하는데 아쉽다"면서 "연패 중에 많은 홈 팬들 앞에서 경기를 치르게 돼 선수들이 다소 긴장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주 좋은 경기력은 아니었지만 이긴 점에 의의를 둔다"고 말했다.

수훈 선수로는 이날 홈 데뷔전을 치른 신인 최진광을 꼽았다.

최진광은 4쿼터 초반 팀이 7점차로 앞서나가게 하는 3점을 꽂았다.

서 감독은 "중요할 때 최진광이 3점을 넣어줘서 경기를 수월하게 마무리 할 수 있었다.

경기를 잘 조율한 점도 칭찬해주고 싶다"면서 "어린 선수인데 중요한 경기에서 큰 역할을 해줬다"고 말했다.

kt는 팀의 핵심인 허훈이 다치면서 5연패를 당했다.

허훈은 몇 주 뒤에나 코트로 복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서 감독은 새해 소망을 묻는 말에 "우승하는 게 소망"이라면서 "한가지 더하자면, 선수들도 그렇고 모두가 건강했으면 좋겠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다"면서 "선수들에게 너무 힘들어하지 말고 남은 시즌을 잘 치렀으면 좋겠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10득점에 리바운드 8개를 잡아내며 승리를 뒷받침한 양홍석도 "아무도 부상하지 않으면서 100% 전력으로 플레이오프 때 승부를 걸어서 우승하는 게 새해 목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