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유진. MBC스포츠플러스 캡처

송유진. MBC스포츠플러스 캡처

컬링 선수 송유진이 누리꾼들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연예인 못지 않은 외모 때문이다.

송유진은 지난 23일 오후 경기 의정부 의정부컬린경기장에서 열린 '2019-2020 코리아 컬링리그'에 경북체육회 소속 선수로 전재익과 함께 출전했다. 남녀가 짝을 이룬 믹스더블팀이다. 이날 경기에서 송유진은 경북체육회 다른 팀인 성유진과 장혜지를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송유진은 "첫 경기가 한솥밥을 먹는 선배들이란 점에서 마음 편하게 경기를 소화했다"며 "리그전을 최대한 즐기면서 다음 경기에선 더 좋은 경기력을 보일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송유진은 같은 체육회 소속 동료들의 3연승을 막은 것보다 외모로 집중조명을 받았다. 컬링의 인기가 높아지는 가운데 실력과 외모를 두루 갖춘 선수가 출현했다는 게 스포츠팬들의 반응이다. 누리꾼들은 "영미 이후 새로운 컬링 스타의 탄생"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 같은 열기에 송유진의 이름은 네이버 등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1999년생인 송유진은 올해 21살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