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16강 대진 추첨 완료
토트넘, 분데스리가 강호 라이프치히와 맞불
발렌시아, 아탈란타와 8강 두고 격돌
토트넘 라이프치히 챔스 16강 조추첨 / 사진 = UEFA 공식 SNS

토트넘 라이프치히 챔스 16강 조추첨 / 사진 = UEFA 공식 SNS

손흥민이 소속된 토트넘이 독일의 강호 라이프치히와 챔스 16강에서 만난다.

토트넘은 16일(현지시각) 스위스 니옹의 유럽축구연맹(UEFA) 본부에서 열린 2019~2020 챔피언스리그 16강 대진 추첨에서 라이프치히와 결전을 벌이게 됐다. 16강 1차전은 2020년 2월19일 토트넘 홈에서, 2차전은 3월10일 라이프치히에서 개최된다.

조별리그 B조 2위로 16강에 오른 토트넘의 상대인 라이프치히는 조별리그 G조 3승2무1패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라이프치히는 이번 시즌 분데스리가 15라운드까지 10승3무2패(승점 33)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강호다.

한편, 이강인이 속한 발렌시아는 이탈리아 세리에A 6위인 아탈란타와 16강에서 맞붙게 됐다. 발렌시아는 H조에서 3승2무1패로 1위를 차지하며 16강에 올랐고, 아탈란타는 C조에서 2승1무3패 2위로 16강에 겨우 진출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