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세 이해인은 임은수·유영 제치고 2위
피겨 김예림, 랭킹전 역전 우승…4대륙선수권 출전

한국 피겨 여자 싱글 김예림(수리고)이 치열한 경쟁을 뚫고 국가대표 1차 선발전 우승을 차지했다.

김예림은 15일 김해시민스포츠센터 빙상장에서 열린 2019 KB금융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회장배 랭킹대회 겸 국가대표 1차 선발전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4.54점, 예술점수(PCS) 65.52점을 받아 총점 140.06점을 기록했다.

그는 쇼트프로그램 점수 68.61점을 합해 최종 총점 208.67점으로 우승했다.

김예림은 쇼트프로그램에서 3위를 기록했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역전에 성공하며 이 대회에 3장이 걸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피겨 김예림, 랭킹전 역전 우승…4대륙선수권 출전

올 시즌 ISU 주니어 그랑프리 2개 대회 연속 금메달을 차지하며 돌풍을 일으켰던 이해인(한강중)은 총점 207.36점을 기록해 간발의 차이로 2위 자리에 올랐다.

이해인은 나이 제한 규정으로 4대륙선수권대회엔 출전할 수 없다.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 자리에 올랐던 임은수(한강중)는 201.77점으로 3위를 기록했다.

유영(과천중)은 프리스케이팅 첫 번째 연기 과제인 트리플 악셀을 싱글 악셀로 처리하는 등 실수를 범했지만 191.74점으로 최종 4위를 기록하며 4대륙선수권대회 출전 막차를 탔다.

차기 시즌 국가대표는 다음 달에 열리는 종합선수권대회 점수와 합산해 선발한다.

피겨 김예림, 랭킹전 역전 우승…4대륙선수권 출전

김예림은 첫 번째 연기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뛴 뒤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클린 처리했다.

이어 트리플 플립, 트리플 루프를 깔끔하게 연기하며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는 플라잉카멜스핀을 최고난도인 레벨 4로 처리한 뒤 코레오시퀀스(레벨1)로 숨을 돌렸다.

가산점 구간에선 특유의 체력을 앞세워 클린 연기를 이어갔다.

더블 악셀과 스텝시퀀스(레벨3), 트리플 러츠, 트리플 살코-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체인지풋콤비네이션스핀(레벨4), 싯스핀(레벨4)을 모두 흔들림 없이 처리하며 연기를 마쳤다.

2위를 기록한 이해인도 모든 점프 과제를 클린, 비점프 요소(코레오시퀀스 제외)를 레벨 4로 소화하는 '무결점 연기'를 펼쳤다.

임은수는 가산점 구간에서 트리플 살코를 연기하다 넘어지는 실수를 범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