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삼성과의 인천 홈경기에서 7연승
선두 SK, 인삼공사 7연승 저지…DB는 4연패 탈출
KCC, 빅딜 후 두 번째 대결에서도 현대모비스에 승리(종합)

프로농구 전주 KCC가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빅딜' 이후 두 번째 맞대결에서도 승리를 거뒀다.

KCC는 15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이정현(21점)의 활약을 앞세워 현대모비스를 71-69로 따돌렸다.

KCC는 지난달 11일 김국찬, 리온 윌리엄스, 김세창, 박지훈을 현대모비스에 내주고 라건아와 이대성을 받는 대형 트레이드를 성사시켰다.

트레이드 후 첫 대결이었던 지난달 16일 경기에서 79-76으로 이겼던 KCC는 한 달이 채 안 돼 열린 두 번째 대결에서도 짜릿한 승리를 낚았다.

KCC는 전반을 앞섰지만 후반부터 경기의 주도권을 현대모비스에 내줬다.

현대모비스는 야심 차게 영입한 NBA 신인왕 출신 에메카 오카포(17점)가 3쿼터에만 6득점, 2스틸을 해냈고, 김국찬의 6점. 윌리엄스의 4점을 보태 56-51로 앞선 채 4쿼터를 맞았다.

그러나 4쿼터 막판 KCC의 이정현의 플레이가 빛을 발했다.

이정현은 끌려다니던 종료 3분 43초 전 3점슛을 터뜨려 67-66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69-69로 맞서던 32초 전에는 공격자 파울을 저질러 위기를 자초하기도 했다.

그러나 KCC는 종료 4초 전 송교창이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해 2점 차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인천 전자랜드는 서울 삼성을 홈으로 불러들여 86-78 승리를 거뒀다.

전자랜드는 지난 시즌부터 삼성과의 인천삼산체육관 경기에서 7연승을 달렸다.

머피 할로웨이가 28점, 트로이 길렌워터가 18점을 넣어 전자랜드의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은 리바운드 싸움에서 18-36으로 열세를 면치 못했다.

KCC, 빅딜 후 두 번째 대결에서도 현대모비스에 승리(종합)

1, 2위 간 맞대결에서는 홈팀 서울 SK가 7연승을 노리던 안양 KGC인삼공사를 76-71로 꺾고 선두를 지켰다.

자밀 워니가 27점 11리바운드로 활약했고 최준용이 14점, 김선형이 12점을 보탰다.

2연승으로 시즌 16승(6패)째를 챙긴 SK는 13승 9패로 부산 kt와 공동 2위가 된 인삼공사와의 승차를 3경기로 벌렸다.

SK가 10점 차까지 앞서는 등 전반에는 한 차례도 리드를 빼앗기지 않고 앞서 나갔다.

SK는 37-33으로 맞이한 3쿼터 들어 기승호의 3점슛에 이은 박지훈의 2점슛으로 39-40으로 인삼공사에 처음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곧바로 최준용의 3점슛으로 재역전한 뒤 다시 리드를 벌려갔다.

4쿼터를 시작하자 워니가 연속 5득점을 올려 64-54로 달아났다.

68-63으로 쫓기던 4쿼터 종료 3분 57초 전에는 전태풍이 3점포를 꽂았다.

이후 다시 워니의 연속 득점으로 2분 27초 전 75-63으로 앞서며 승부를 기울였다.

인삼공사 크리스 맥컬러는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30득점을 기록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원주 DB는 고양 오리온과의 원정 경기에서 82-73으로 승리하고 4연패 사슬을 끊었다.

오리온에는 올 시즌 세 번째 대결 만에 첫 승리를 거뒀다.

김종규가 24점 7리바운드를 기록하며 DB의 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칼렙 그린도 23점 10리바운드로 제 몫을 했다.

오리온 김강선은 3점짜리 5개를 포함해 19득점을 올렸지만, 팀의 3연패를 지켜봐야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