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필드 시즌에서 이 기세 잇고 싶다"
전성현이 우승을 확정한 후 기뻐하고 있다.  /골프존 제공

전성현이 우승을 확정한 후 기뻐하고 있다. /골프존 제공

10년차 프로골퍼 전성현(26)이 필드 골프 강자들이 겨룬 스크린골프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골프존(대표이사 박기원)이 스크린골프 대회 최초로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정상급 선수들을 초청해 연 '2019 GTOUR 투어프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000만원)'에서다. 전성현은 이번 우승으로 필드골프 대회 및 스크린골프 대회를 통틀어 생에 첫 우승을 맛봤다.

전성현은 지난 13일 대전 유성구 골프존조이마루 전용 경기장에서 열린 이 대회에서 2라운드 합계 16언더파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우승상금은 2000만원. 전성현은 1라운드에서 이글 2개를 앞세워 10언더파를 기록하며 단독선두로 출발해 같은 날 오후에 열린 2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쳐 동타를 적어낸 이승택과 연장전에 돌입했다. 전성현은 연장 4번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이승택을 눌렀다.
이 홀에서 전성현이 3.3m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반면 이승택은 5.5m 버디 퍼터를 놓쳤다.

전성현은 “프로 데뷔 이후 첫 우승이라 매우 놀랍고 기쁘다. 즐거운 마음으로 대회를 치러 운이 따라 준 것 같다”며 “필드골프와 달리 스크린골프는 알면 알수록 어려운 점이 매력인 것 같다. 내년 시즌에는 프로 데뷔 5년 차에 접어드는데 이번 우승을 기회로 승승장구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이벤트 대회로 열린 장타대회에서는 총 10명의 참가자 중 김민준이 317m를 기록하며 1위 상금 150만 원을 받았다.

이관우 기자 leebro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