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베트남, 인도네시아 3-0 꺾고 우승
우승 포상금 현재까지 3억5000만원 모여
박항서, 연봉 외 주거지·차량·항공권 등 지원받고 있어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사진=연합뉴스

박항서 베트남 축구 대표팀 감독/사진=연합뉴스

동남아시안(SEA) 금메달로 베트남에 60년 만에 역사적인 우승을 안겨준 박항서 감독이 언론에 대서특필 되는 등 현지에서 '영웅' 대접을 받고 있다. 이에 자연스레 베트남의 박항서 감독에 대한 처우는 어떤지에 대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10일(현지시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축구 대표팀은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완파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런 가운데 일간 베트남 뉴스는 베트남축구협회가 우승 포상금으로 박항서 감독에게 30억 동(약 1억5000만 원),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는 10억 동(약 5000만 원)을 지급했다고 보도했다. 이 밖에도 민간기업들이 20억 동(약 1억 원)가량을 후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지난 10일 오후 11시 기준으로 총 70억 동(약 3억5000만 원) 포상금이 모인 셈이다. 베트남 축구협회 관계자는 "포상금 규모는 앞으로 몇 배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은 지난해 초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 사상 최초로 준우승을 차지했을 때 25억 원을, 작년 말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했을 당시에는 10억 원의 포상금을 받았던 바 있다.

포상금 외에도 그간 베트남에서 최고의 활약을 보여준 박항서 감독의 연봉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진다. 박항서 감독의 연봉에 대해 구체적인 액수는 언론에 공개되진 않았다. 지난달 박항서 감독과 재계약한 베트남 축구협회는 박 감독의 연봉에 대해 "역사상 최고 대우"라는 정도만 언급했다.

박항서 감독은 연봉 외에도 주거지와 차량, 한국-베트남 항공권, 소득세 등을 지원받고 있다.

한편 우승을 차지한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늦게 필리핀 마닐라 공항에서 출발해 베트남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귀국 후에 박항서 감독은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문화체귝관광부, 축구협회 고위 관계자 등을 만날 것으로 보인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