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팀, 금 2 은 3 동메달 2개로 대회 마무리
쇼트트랙 막내 서휘민, 월드컵 4차 대회서 값진 은메달

쇼트트랙 대표팀의 막내 서휘민(평촌고)이 월드컵 무대에서 값진 은메달을 획득하며 한국 쇼트트랙의 미래를 밝혔다.

서휘민은 8일(한국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여자 1,000m에서 1분29초114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세계랭킹 1위 수잔 슐팅(네덜란드), 3위 킴부탱(캐나다) 등 쟁쟁한 선수들과 경쟁했지만 주눅 들지 않았다.

오히려 레이스 초반 선두로 치고 나가면서 전체적인 흐름을 주도했다.

서휘민은 폭발적인 체력을 바탕으로 마지막 바퀴까지 선두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그러나 결승선을 눈앞에 둔 마지막 곡선 주로에서 2위를 달리던 슐팅의 추격을 허용했고, 간발의 차이로 금메달을 내줬다.

비록 우승은 하지 못했지만, 세계 최정상급 선수들과 경쟁에서 크게 밀리지 않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이준서(한국체대)는 남자 500m 2차 레이스에서 40초904의 기록으로 준우승했다.

아쉬웠다.

이준서는 결승선을 눈앞에 두고 선두로 치고 올라갔는데, 카자흐스탄 아브잘 아즈갈리예프와 접촉이 벌어지면서 스피드가 떨어졌다.

그 사이 뒤에 있던 산도르 류 샤올린(헝가리)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남자 1,000m에선 박지원(성남시청)이 3위를 차지했다.

박지원은 김다겸(연세대), 이준서, 박인욱(대전일반)과 함께 출전한 남자 5,000m 계주에서도 동메달을 획득했다.

남자 계주 금메달은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을 앞세운 러시아가 차지했다.

최민정, 김지유(이상 성남시청), 노도희(화성시청), 서휘민이 출전한 여자 3,000m 계주에선 실격 처리돼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대표팀은 귀국한 뒤 내년 1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ISU 사대륙대회 준비에 나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