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어, 영어보다 어렵네요…축구로 먼저 보여줄래요"
여자축구 첫 스페인 진출 장슬기 "대표팀에도 도움됐으면"

한국 여자 축구 선수로는 처음으로 스페인 무대를 밟게 된 수비수 장슬기(25)는 "기쁘고 설레면서도 책임감도 느낀다"면서 "후배들이 많이 진출할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여자 축구대표팀이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 대비해 훈련 중인 울산 방어진체육공원 축구장에서 6일 취재진과 만난 장슬기는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서 스페인 리그에 한국 선수가 많이 나오게 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연령별 대표팀부터 한국 여자 축구의 주축으로 활약해 온 장슬기는 최근 스페인 여자축구 1부리그인 프리메라 디비시온의 마드리드 CF 페메니노 입단을 확정했다.

그간 지소연(첼시)을 필두로 잉글랜드에 여러 선수가 진출하고, 조소현(현 웨스트햄)이 노르웨이에서, 박은선(스포츠토토)이 러시아에서 뛴 적은 있지만, 한국 여자 선수가 스페인에 진출한 건 장슬기가 처음이다.

수비수의 유럽 진출도 첫 사례다.

2015년 일본 고베 아이낙에서 데뷔해 이듬해부터 WK리그 인천 현대제철에서 뛴 장슬기에게는 첫 유럽 무대 도전이다.

그는 "조소현 언니가 후배들이 해외에 많이 나갔으면 좋겠다고 어필할 때 알아채지 못했는데, 지금 생각하니 '왜 더 어릴 때 나가지 못했나' 하는 후회가 들더라"면서 "지금 제 나이도 늦은 감이 있는 것 같다.

더 어린 선수들은 후회하지 말고 지금 빨리 나갔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여자축구 첫 스페인 진출 장슬기 "대표팀에도 도움됐으면"

이어 "유럽에 진출하는 선수가 늘어나면 대표팀에도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저의 경험이 대표팀에서도 도움이 될 테고, 더 어린 선수들도 더 빨리 경험해 대표템이 보탬이 되면 좋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잉글랜드 출신이지만, 독일에서 경험이 풍부한 콜린 벨 국가대표 감독은 장슬기에게 가장 먼저 하고 싶은 조언으로 '언어'를 꼽았다.

벨 감독 역시 부임 이후 한국어 배우기에 힘을 쏟고 있다.

벨 감독은 "언어가 뒷받침되면 현지에서 훨씬 더 수월하게, 빠르게 적응하고 녹아들 수 있다.

새로운 언어를 배우는 건 어렵지만 즐거운 일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장슬기는 "매일 큰 소리로 외치며 스페인어 연습을 열심히 하고 있는데, 영어보다 어렵더라"면서 "언어가 잘되지 않으면 축구로 보여주면 되는 세상이더라. 축구로 먼저 보여주겠다"고 당찬 포부를 전했다.

스페인으로 가기 전 출전하는 동아시안컵에 대해선 "새로운 감독님, 주장 언니, 선수들과 함께 나서는 첫 대회다.

한국에서 열려 부담감도 있지만, 더 잘해야겠다는 마음이 크다"면서 "모든 경기에서 승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