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체육공단과 함께 겨울 스포츠 활동 안전관리 강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국민체육진흥공단(이하 공단)과 함께 겨울철 안전한 스포츠 활동을 위한 대책 강화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문체부는 공단과 함께 인기 유튜브 채널과 협업해 겨울철 스포츠를 즐길 때 반드시 지켜야 할 안전 수칙(준비운동·보호장비 착용 등)을 재미있고 알기 쉽게 설명하는 안전 홍보 영상을 제작·배포하기로 했다.

공단은 앞서 지난달 15일 유튜브 채널 '말이야와 친구들'과 연계해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제작한 안전 홍보 영상을 선보였다.

이달 중에는 유튜브 채널 '딩고(dingo)'와 함께 청소년을 대상으로 제작한 안전 홍보 영상을 공단(www.youtube.com/user/kspo97), 말이야와 친구들, 딩고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한다.

또 내년 4월까지 배구와 농구 경기장에서는 경기 전후에 스포츠 안전 수칙을 알기 쉽게 설명한 '안전송'과 '안전 영상'을 상영한다.

문체부, 체육공단과 함께 겨울 스포츠 활동 안전관리 강화

문체부는 더불어 내년 1월까지 스키장 16곳과 전국 프로농구 경기장 16곳, 프로배구 경기장 13곳의 안전 점검을 한다.

이번 점검은 분야별 안전점검 전문 기관과 체육공단, 지자체가 합동으로 진행한다.

또 내년 2월까지 스키장·빙상장 안전관리자와 이용자 등을 대상으로 겨울 스포츠 관련 안전사고 유형과 예방 방안을 주제로 안전교육도 시행한다.

문체부 담당자는 "국민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겨울 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체육시설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관련 교육과 홍보를 확대해 국민 스스로 생활 속에서 안전 수칙을 지키는 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