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행선지 후보' 에인절스, 트레이드로 우완투수 번디 영입

자유계약선수(FA) 류현진(32)의 영입 후보 구단으로 꼽히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트레이드를 통해 우완 선발 투수를 영입했다.

에인절스는 5일(한국시간)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뛰던 딜런 번디(27)를 트레이드로 영입했다"며 "유망주 카일 브래디시, 아이작 매트슨, 잭 픽을 볼티모어로 보냈다"고 전했다.

2012년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은 번디는 2016시즌부터 볼티모어의 선발 축으로 활약했다.

2016년 10승 6패 평균자책점 4.02, 2017년 13승 9패 평균자책점 4.24로 준수한 성적을 냈다.

최근엔 하락세를 탔다.

올 시즌엔 30경기에 선발 출전해 161⅔이닝을 책임지며 7승 14패 평균자책점 4.79를 기록했다.

썩 좋은 성적은 아니다.

에인절스는 번디를 선발 후보로 활용할 계획이다.

에인절스는 지난 시즌 선발 투수들의 줄부상 속에 팀 평균자책점 5.12를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25위에 그쳤다.

번디를 영입했지만, 에인절스의 FA 투수 영입 추진은 계속된다.

다국적매체 ESPN은 "에인절스는 FA시장에서 우수한 투수를 영입해 선발 로테이션을 완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에인절스의 트레이드는 류현진의 행선지 결정에도 큰 영향을 미치진 않을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