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AP

손흥민. AP

손흥민이 7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달성에 실패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 풀타임 출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린 맨유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원정경기에서 1 대 2로 패했다. 손흥민은 이날 왼쪽 공격수로 나서 전후반 내내 뛰었지만 공격 포인트를 따내지는 못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해 최근 6경기에서 공격포인트를 기록해왔지만 상승세가 끊겼다.

이날 경기는 '모리뉴 더비'로 불렸다. 지난해 연말 맨유 사령탑에서 경질된 조제 모리뉴 감독의 이력 때문이다. 토트넘 사령탑 부임 이후 3연승을 달린 모리뉴 감독은 자신을 경질한 맨유와의 맞대결에서 첫 패배를 맛봤다.

맨유는 전반 6분 만에 마커스 래시포드가 골을 기록했다.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오른발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맨유는 이후에도 줄곧 토트넘을 압박했다. 전반 22분과 25분 잇따라 골과 다름없는 상황을 연출했다.

그러나 토트넘이 전반 39분 델리 알리의 동점골로 균형을 이뤘다. 손흥민이 수비수 3명을 뚫고 들어가 공을 내줬고 얀 베르통언의 크로스를 받은 세르주 오리에가 슈팅을 날렸다. 이 슛이 골키퍼에 막히자 델리 알리가 공을 따낸 뒤 골로 연결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후반 4분 만에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헌납했다. 래시퍼드가 맨유 문전으로 쇄도하다 무사 시소코의 발에 걸려 넘어졌고, 자신이 따낸 페널티킥을 직접 골로 연결했다.

전반 내내 슈팅이 없었던 손흥민은 후반 6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오른발슛을 날렸지만 수비수의 발에 맞고 나왔다. 후반 33분에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크로스를 올렸지만 쇄도하던 오리에의 머리에 볼이 닿지 않으면서 공격포인트 달성을 이루지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