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아 26득점 펄펄…도로공사, 선두 GS칼텍스 꺾고 4위 도약

여자 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가 토종의 힘으로 선두 GS칼텍스를 꺾고 4위로 올라섰다.

도로공사는 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방문 경기에서 GS칼텍스를 세트 스코어 3-1(28-30 25-23 25-23 25-21)로 제압했다.

도로공사는 외국인 선수 테일러 쿡(등록명 테일러)이 지난달 20일 GS칼텍스전에 나선 이후 4경기 연속 결장했다.

하지만 도로공사는 토종 선수들의 힘으로 3승 1패를 거두는 저력을 발휘했다.

도로공사는 4승 8패, 승점 14로 KGC인삼공사(승점 13)를 제치고 5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도로공사는 레프트 박정아가 26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전새얀(20점), 하혜진(13점), 문정원(12점)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는 등 고른 활약이 돋보였다.

반면 주전 날개 공격수인 이소영과 강소휘가 부상으로 한꺼번에 빠진 GS칼텍스는 그 공백을 메우지 못하고 무너졌다.

GS칼텍스는 2라운드 최우수선수(MVP)인 메레타 러츠가 36점에 트리플크라운(서브, 블로킹, 후위 공격 3개 이상 성공)을 작성하며 분전했지만, 러츠 혼자 힘으로는 역부족이었다.

GS칼텍스는 1세트에서 23-19의 리드를 잡고도 흐름이 살아난 도로공사에 23-24로 세트 포인트를 허용했다.

러츠가 박정아의 공격을 가로막아 24-24 듀스를 만들고 한숨을 돌린 GS칼텍스는 28-28까지 이어진 접전에서 권민지의 활약으로 승부를 결정지었다.

강소휘를 대신해 레프트로 첫 선발 출전한 권민지는 오픈 강타에 이어 블로킹으로 접전을 승리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도로공사는 2세트부터 분위기 반전에 나섰다.

박정아가 9점, 전새얀이 7점을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전새얀의 퀵오픈 공격과 상대 공격 범실, 문정원의 서브 에이스를 묶어 24-21로 달아난 도로공사는 24-23으로 쫓겼으나 전새얀이 퀵오픈 공격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3세트도 마찬가지로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도로공사는 14-17로 뒤졌으나 문정원의 2연속 서브 에이스로 흐름을 가져왔다.

24-23에서 러츠의 후위 공격 범실이 나오면서 세트스코어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승기를 잡은 도로공사는 GS칼텍스를 4세트 초반부터 몰아붙였다.

23-15의 넉넉한 리드를 잡고도 리시브가 흔들리면서 23-20까지 추격을 허용했으나 전새얀이 24-21에서 마지막 공격을 책임지며 승리를 챙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