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선량, 2011년 원전 사고 전 대비 최대 1천775배
그린피스 "도쿄 올림픽 성화 출발지서 고선량 방사선"

2020 도쿄 올림픽 성화 출발지인 'J빌리지'에서 고선량 방사선이 측정되는 핫스팟을 발견했다고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가 4일 밝혔다.

그린피스는 원전 사고가 일어난 후쿠시마를 매년 방문해 방사성 오염 문제를 조사하고 있으며, 올해는 조사 대상에 도쿄 올림픽 성화 출발지로 선정된 J 빌리지를 포함했다.

J빌리지는 축구국가대표 트레이닝 시설을 갖춘 훈련 장소다.

후쿠시마 제2 원전에서 20㎞ 떨어진 곳으로 동일본 대지진 당시 후쿠시마 원전사고 대응 거점이었다.

그린피스 방사선 방호 전문가 그룹이 올해 10월 26일 J 빌리지 훈련시설 주변 지역을 특수 방사능 측정 장비로 조사한 결과 잔디나 나무로 조경된 지점에서 고선량 방사선이 확인됐다.

특히 경기장 부근 주차장에서는 최대치인 시간당 71μSv(마이크로시버트)가 측정됐다.

이는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나기 전과 비교해 1천775배 수준이다.

정상적인 환경에서 나오는 자연방사선은 0.1∼0.3μSv/h이다.

카즈에 스즈키 그린피스 일본사무소 캠페이너는 "J 빌리지는 일본 정부에서 수년간 집중적으로 제염 작업을 해온 지역"이라며 "이런 곳에서 다수의 핫스팟이 발견되는 것은 일본 정부의 제염 작업이 실패했으며 오염 수준이 국가의 통제 범위를 벗어난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그린피스는 지난달 이번 조사 결과와 즉각적인 제염 작업 및 시민 접근 제한을 강력히 요구하는 서신을 고이즈미 신지로 일본 환경상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등에게 전달했지만, 일본 정부는 이 서신에 공식적으로 답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아베 정부는 모든 것이 정상화되고 있다는 잘못된 정보를 전 세계에 전달하고 있다"며 "아직 귀향하지 못한 4만 명 이상의 피난민들이 여전히 고통받고 있으며, 접근 불가 지역은 여전히 높은 수준의 방사성 오염이 확인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