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핸드볼, 호주 완파하고 세계선수권 결선 리그 진출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제24회 세계선수권대회 결선에 진출했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4일 일본 구마모토현 야마가 시립종합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5일째 조별리그 B조 4차전에서 호주를 34-17로 가볍게 물리쳤다.

3승 1무가 된 우리나라는 6일 독일과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와 관계없이 각 조 상위 3개국이 나가는 결선리그 진출을 확정했다.

24개국이 출전한 이번 대회는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상위 3개국이 결선리그에 진출, 다시 2개 조로 나뉘어 리그전을 치른다.

결선리그 2개 조의 상위 2개 팀이 4강에 올라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정한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 프랑스, 브라질 등 세계적인 강호들을 꺾고 덴마크와는 무승부를 기록한 우리나라는 한 수 아래인 호주를 맞아 전반을 18-10으로 여유 있게 앞서며 일찌감치 승리를 예약했다.

한국은 이날 이미경(부산시설공단)이 5골을 넣었고 류은희(파리92), 심해인(부산시설공단), 정지인(한국체대)은 나란히 4골씩 터뜨렸다.

호주는 앞서 열린 경기에서 덴마크에 25골, 독일에 26골 차로 졌고 프랑스에는 39골 차로 완패한 팀이다.

우리나라는 17골 차로 이겨 앞서 호주를 상대한 나라들만큼 점수 차를 벌리지는 못했지만 선수들을 골고루 기용하며 6일 독일전을 대비했다.

세계선수권에서 2015년 14위, 2017년 대회 13위에 그친 우리나라는 올해 12강 결선리그에 진출하며 최근 두 차례 대회에 비해 높은 순위를 확보했다.

한국은 2009년 세계선수권 6위 이후 2011년 11위, 2013년에는 12위를 각각 기록했다.

◇ 4일 전적
▲ B조
한국(3승 1무) 34(18-10 16-7)17 호주(4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