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영옥 광주FC 단장 사의…"1부 리그 꿈 이뤄"

1부 리그 승격을 이뤄낸 광주FC 기영옥 단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4일 광주FC에 따르면 기 단장이 최근 구단 측에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사직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기 단장의 임기는 3년으로 2015년 4월 취임했다.

지난해 임기가 끝났지만, "1부 리그에 승격시키고 떠나겠다"며 연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1부 리그 승격을 이뤄내자 사직을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FC는 기 단장의 사표 수리를 하지 않고 잔류를 설득하고 있다.

해외에서 뛰는 기성용의 아버지이기도 한 기 단장은 1983년 금호고 축구부 감독, 광양제철고 감독, 광주시축구협회 회장, 대한축구협회 이사, 전남축구협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