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퓨처스리그 개막, 5일에서 18일로 변경

여자프로농구 2군 리그인 퓨처스리그 개막일이 5일에서 18일로 미뤄졌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5일 부산 BNK와 아산 우리은행의 경기로 막을 올릴 예정이던 퓨처스리그가 BNK의 선수 부상에 따른 가용 인원 부족으로 인해 개막이 연기됐다"고 4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올해 퓨처스리그 개막전은 18일 충남 아산에서 열리는 우리은행과 부천 KEB하나은행의 경기로 변경됐다.

또 5일 열릴 예정이던 BNK와 우리은행 전은 장소를 아산으로 옮겨 2020년 3월 15일에 진행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