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경기차 열세 뒤집고 두산 통합우승 지휘…첫 사령탑 대상 영예
김태형 감독 "우리 선수들 스스로 뭉쳐서 잘한다, 믿음직스러워"
'미러클 두산' 김태형 감독,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올 시즌 두산 베어스를 통합우승으로 이끈 김태형 감독이 2019 KBO 리그의 가장 큰 별이 됐다.

김태형 감독은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대상을 받았다.

김 감독은 트로피와 함께 상금 1천만원을 부상으로 받았다.

김 감독은 9경기 차의 열세를 극복하고 정규리그 마지막 날 우승을 차지하는 대역전극을 연출하며 '미러클 두산'의 위용을 자랑했다.

한국시리즈에서도 키움 히어로즈에 4전 전승을 거두며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김 감독은 두산 지휘봉을 잡은 2015년부터 5년 연속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으며 명장 반열에 올라섰다.

정규리그 통산 717경기에서 435승 5무 277패를 기록하며 승률 0.611을 기록했다.

지난 7월 7일 잠실 SK 와이번스전에서는 662경기 만에 400승을 거두며 역대 최소 경기 400승 감독이 됐다.

일간스포츠와 조아제약은 이 상이 제정된 2009년부터 선수에게만 대상을 수여했지만, 올해에는 이러한 관행을 깨고 처음으로 사령탑에 대상을 안겼다.

김 감독은 "대상은 감독이 처음으로 받는 것으로 안다.

감사드린다"며 "내게는 든든한 백이 많다.

아버지 같은 전풍 사장님, 스트레스 다 받아주는 큰 형 같은 김태룡 단장님, 코치진과 선수들, 인터뷰할 때마다 불안해하는 홍보팀, 이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익살이 섞인 소감을 밝혔다.

올 시즌 뒤 3년 총액 28억원에 재계약에 성공한 김 감독은 "사장님, 사랑합니다"며 "감독은 항상 유니폼을 입고 있을 때가 가장 행복한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그는 다음 시즌 목표를 묻자 "다들 열심히 하고 있다.

몰아붙이는 감독 때문에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매우 힘들 텐데, 이제는 선수들이 팀이 어느 방향으로 가는지 잘 알고 스스로 뭉쳐서 하기 때문에 걱정이 없다.

우리 선수들 믿음직스럽다"고 했다.

'미러클 두산' 김태형 감독,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메이저리그 재도전을 선언한 김광현(SK)은 최고 투수에 올랐다.

김광현은 올해 31경기에 등판해 17승 6패 평균자책점 2.51을 기록했다.

20승을 거둔 조쉬 린드블럼(두산)에 이은 다승 공동 2위. 국내 선수 중 가장 많은 190⅓이닝을 소화했다.

탈삼진도 180개로 리그 전체 2위이자 국내 선수 1위였다.

최고 타자상은 양의지(NC 다이노스)가 차지했다.

양의지는 올해 타율 0.354로 이만수(당시 삼성 라이온즈) 이후 35년 만에 포수 타격왕을 차지했다.

출루율과 장타율 부문에서도 1위를 차지하는 등 공수 양면에서 최고의 모습을 보였다.

지난해 리그 최하위에 머문 NC를 2년 만의 포스트시즌으로 이끈 가장 큰 원동력이 됐다.

신인상의 영예는 정우영(LG 트윈스)이 누렸다.

정우영은 올해 56경기에서 65⅓이닝을 던지면서 4승 6패 1세이브 16홀드를 기록하며 LG의 필승조로 활약했다.

키움을 한국시리즈로 이끌고도 재계약에 실패한 장정석 전 키움 감독이 감독상을 받았다.

'미러클 두산' 김태형 감독,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코리언 메이저리거' 류현진(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도 수상의 영예를 누렸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에 오르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1위표를 받았다.

한국시리즈 마지막 경기에 마지막 투수로 등판해 두산의 우승을 확정한 배영수(은퇴)가 특별상을 공동 수상했다.

지난달 프리미어12에서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을 준우승으로 이끈 김경문 대표팀 감독이 공로상을 안았다.

◇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수상자 명단
┌─────────────┬───────────────────────┐
│ 부문 │ 수상자(소속) │
├─────────────┼───────────────────────┤
│ 대상 │ 김태형 감독(두산 베어스) │
├─────────────┼───────────────────────┤
│ 최고투수상 │ 김광현(SK 와이번스) │
├─────────────┼───────────────────────┤
│ 최고타자상 │ 양의지(NC 다이노스) │
├─────────────┼───────────────────────┤
│ 최고구원투수상 │ 하재훈(SK 와이번스) │
├─────────────┼───────────────────────┤
│ 프로감독상 │ 장정석(전 키움 히어로즈) │
├─────────────┼───────────────────────┤
│ 프로코치상 │ 최일언(LG 트윈스) │
├─────────────┼───────────────────────┤
│ 신인상 │ 정우영(LG 트윈스) │
├─────────────┼───────────────────────┤
│ 프런트상 │ LG 트윈스 │
├─────────────┼───────────────────────┤
│ 수비상 │ 정수빈(두산 베어스) │
├─────────────┼───────────────────────┤
│ 기록상 │ 김상수(키움 히어로즈) │
├─────────────┼───────────────────────┤
│ 기량발전상 │ 박세혁(두산 베어스) │
│ │ 문경찬(KIA 타이거즈) │
├─────────────┼───────────────────────┤
│ 특별상 │ 류현진(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
│ │ 배영수(은퇴) │
├─────────────┼───────────────────────┤
│ 공로상 │ 김경문 감독(국가대표) │
├─────────────┼───────────────────────┤
│ 아마MVP │ 김지찬(삼성 라이온즈) │
├─────────────┼───────────────────────┤
│ 아마지도자상 │ 손경호(대구고) │
├─────────────┼───────────────────────┤
│ 허구연 장학회 공로상 │ 박치왕 감독(상무야구단) │
│ │ 유승안 감독(경찰야구단) │
├─────────────┼───────────────────────┤
│ 조아바이톤상 │ 강백호(kt wiz) │
│ │ 이정후(키움 히어로즈) │
├─────────────┼───────────────────────┤
│ 헤포스상 │ 정은원(한화 이글스) │
│ │ 민병헌(롯데 자이언츠) │
├─────────────┼───────────────────────┤
│ 틱톡(TikTok) 인기구단 │ 두산 베어스 │
├─────────────┼───────────────────────┤
│ 틱톡(TikTok) 인기선수 │ 이영하(두산 베어스) │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