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저축은행전 22득점으로 3-0 승리 앞장…"감독님 힘들었을 것"
'12연패 탈출' 견인 김학민, KB손보의 기둥…"책임감 많았다"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의 연패 탈출 뒤에는 팀의 기둥으로 자리 잡은 베테랑 레프트 김학민(36)의 눈물이 있었다.

김학민은 3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OK저축은행을 세트 스코어 3-0으로 완파하면서 12연패를 끊어냈다.

김학민은 62.5%의 높은 공격 성공률로 22득점을 폭발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김학민은 올 시즌 KB손해보험에 새 둥지를 튼 이적생이다.

그는 2006-2007시즌부터 2018-2019시즌까지 대한항공에서만 뛴 공격수다.

데뷔 첫해에는 신인상을 차지했고, 2010-2011시즌에는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를 거머쥔 배구 스타다.

그러나 지난 시즌 팀 내 주전 경쟁에서 밀리면서 KB손해보험으로 이적했다.

데뷔 후 처음으로 이적한 팀이지만 김학민은 첫 시즌부터 주장을 맡았다.

젊은 선수 위주로 구성된 팀의 중심을 잡고 분위기를 주도하는 역할을 해야 했다.

팀이 12연패에 빠져 있을 때 김학민은 많은 마음고생을 할 수밖에 없었다.

OK저축은행전 승리 후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은 "가장 힘들어한 선수는 김학민이 아닐까.

주장으로서 책임감이 있다.

후배들을 위해 자기가 해야 한다는 모습을 보이더라"라고 말했다.

권 감독은 김학민이 '상위권팀' 대한항공에만 있어서 연패에 빠져본 적이 없었을 것이라며 "이런 것을 안 겪은 선수여서 학민이가 저보다 마음고생을 더 많이 했다"고 미안해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김학민은 "계속 지다 보니 마음이 무거웠다.

어떻게 하면 팀에 도움 될까 생각했는데 잘 안 돼서 답답했다"고 연패 기간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12연패 탈출' 견인 김학민, KB손보의 기둥…"책임감 많았다"

김학민은 감독과 어린 선수들의 마음을 이어주는 역할을 하며 팀을 뭉치게 했다.

그는 "감독님께서 선수들의 부담을 덜어주시려고 항상 선수들의 편에 서 주셨다.

저도 어린 선수들에게 '감독님이 배려해 주시니 잘해보자. 언젠가는 반전할 기회가 올 거다'라고 독려했다"고 돌아봤다.

권 감독은 팀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사퇴'를 결심하기도 했다.

김학민은 이 소식을 전해 들었을 때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학민은 "저희가 못해서 감독님이 비난을 받으셨다.

열심히 준비하셨는데 결과만 보고 평가받으시니 힘드셨을 것"이라고 권 감독의 마음을 헤아렸다.

KB손해보험은 외국인 선수 브람 반 덴 드라이스가 복근 부상으로 이탈해 있어 국내 선수들로만 어려운 상황을 극복해야 했다.

김학민은 "고참 선수들이 중심을 잡아야 한다"며 앞장섰다.

그는 "세터 황택의에게 어려운 공이 있으면 다 해결해줄 테니 올려달라고 했다.

힘내면 할 수 있다고 했다"며 "책임감을 많이 갖고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어려운 공을 처리해줘야 팀 분위기가 올라온다.

선수들도 좋아해서 기분 좋다"며 웃었다.

'할 수 있다'는 팬들의 응원도 김학민에게 용기를 줬다.

KB손해보험 응원단은 경기 시작 전 선수를 소개할 때 '할 수 있다 KB' 구호와 함께 선수 이름을 불렀다.

팬들도 '할 수 있다 KB'를 따라 외쳤다.

지난 11월 30일 KB손해보험이 삼성화재에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2-3으로 아쉽게 졌을 때 팬들은 선수들에게 응원의 편지를 보냈다.

김학민은 "성적이 안 좋은데 팬들이 찾아와서 영상 메시지와 좋은 글을 보내주셨다.

그런 것을 보고 힘이 많이 났다.

감독님도 '힘들어도 팬들에게 웃으면서 사진 찍고 사인도 해드려라. 팬 서비스 잘하라'고 하시더라"라며 말했다.

그러면서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많다는 데 감사함과 소중함을 느꼈다"고 고마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