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유소년 지도자, 스페인·영국·포르투갈서 연수

프로축구 K리그 유소년 지도자들이 유럽 클럽의 선진 시스템 벤치마킹에 나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오는 18일까지 각 구단 지도자 34명을 대상으로 스페인, 영국, 포르투갈에서 '2019 K리그 유소년 지도자 해외연수'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지도자들은 영국 토트넘 홋스퍼, 포르투갈 스포르팅 SC, 스페인 바르셀로나 지역 축구학교인 스마트 풋볼 등 각 나라의 프로 구단이나 아카데미에서 훈련·경기를 참관하고 현지 지도자들과 토론 세션도 연다.

특히 영국 연수 참가자는 토트넘의 분야별 담당자로부터 신체·기술적 발전 방안, 토트넘 유스팀의 훈련 발전 방안 등 이론 강의를 듣고, 다양한 연령대의 유소년팀 경기를 참관한다.

이번 연수에 참여한 지도자들은 연수 내용을 정리·토론해 국내에 접목할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연맹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