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뉴, 적장으로 올드 트래퍼드 방문…토트넘 부임 4연승 도전
손흥민, 맨유와 '모리뉴 더비'서 7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쏠까?

최근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로 가파른 상승세를 타는 손흥민(27·토트넘)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의 '모리뉴 더비'에서도 조제 모리뉴 감독을 웃게 할 수 있을까.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은 5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리는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맨유와 격돌한다.

이번 두 팀의 대결은 특히 모리뉴 감독이 과거 지휘했던 맨유의 홈구장인 올드 트래퍼드에서 '적장'으로 마주하는 경기라서 관심을 끈다.

2016년부터 맨유를 이끌던 모리뉴 감독은 성적 부진, 선수와의 불화설 등이 겹쳐 결국 지난해 12월 경질됐다.

이후 약 11개월간 지휘봉을 놓고 있던 그는 위기의 토트넘에 지난달 부임하자마자 지도력을 입증하고 있다.

모리뉴 감독 부임 이후 토트넘은 EPL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3연승을 달렸다.

EPL에서는 최근 2연승으로 6위(승점 20)에 올라 5위 크리스털 팰리스(승점 21)를 바짝 뒤쫓고, 챔피언스리그 진출의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26)에는 승점 6 차로 다가섰다.

이런 가운데 맨유와의 맞대결은 토트넘과 모리뉴 감독에게 남다른 의미를 지닐 수밖에 없다.

손흥민, 맨유와 '모리뉴 더비'서 7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쏠까?

최근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작성하며 팀의 반등을 주도한 손흥민의 활약도 주목된다.

손흥민은 1일 본머스와의 14라운드에서 2개의 도움을 올려 연승 행진에 기여했다.

이를 포함해 시즌 9골 8도움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한 골을 추가하면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돌파한다.

그는 세계 최고 권위의 축구 시상식인 발롱도르 투표에서 22위에 올라 아시아 선수 역대 최고 순위에 오르고, 아시아 내 최고 해외파 선수에게 주는 아시아축구연맹(AFC) 국제선수상을 3번째로 수상하며 '월드 클래스'를 입증했다.

모리뉴 감독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이미 손흥민과 사랑에 빠졌다.

환상적인 선수"라고 극찬하며 수상을 축하했고, 손흥민의 맨유전 활약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맨유를 떠난 뒤 나는 일어났던 모든 일을 돌아보고, 다음 도전을 준비할 시간을 가졌다.

맨유는 내 '경험의 책' 속에 있다"며 남다른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손흥민도 "모리뉴 감독을 위해, 그리고 우리를 위해 최고의 결과를 얻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모리뉴 감독의 후임인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지난달 29일 유로파리그 경기에서 아스타나(카자흐스탄)에 1-2로 충격패를 당하고, 리그에선 2경기 연속 무승부에 그치는 등 분위기가 썩 좋지 않은 가운데 모리뉴 감독을 만난다.

리그 순위는 10위(승점 18)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