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세리에A 최우수선수+베스트11 등 2관왕 올라
'발롱도르 노쇼' 호날두의 선택은 세리에A 시상식 참석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 불참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향한 곳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1부리그) 시상식이었다.

호날두는 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그란 갈라 델 칼치오 2019'에서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그란 갈라 데 갈치오'는 이탈리아축구협회가 주관하는 시상식으로 세리에A에서 한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와 감독을 선정하는 자리다.

2018-2019시즌 세리에A에서 21골을 몰아친 호날두는 유벤투스의 8회 연속 챔피언 등극에 힘을 보탰다.

호날두는 MVP와 함께 베스트 11에도 이름을 올리면서 2관왕을 차지했다.

'2019 발롱도르'와 '그란 갈라 델 칼치오 2019'가 같은 시간대에 열리면서 호날두는 상을 받는 그란 갈라 델 칼치오에 참석했다.

호날두는 발롱도르 투표에선 역대 최다인 통산 여섯 번째 수상 영예를 안은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와 피르질 판데이크(리버풀)에 이어 3위로 밀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