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민, 22점에 공격 성공률 62.5% 활약으로 3-0 완승에 앞장
KB손보, OK저축은행 꺾고 '12연패 탈출'…김학민이 '해결사'

남자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이 김학민의 맹활약으로 OK저축은행을 꺾고 12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KB손해보험은 3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시즌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OK저축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5-23 27-25 25-23)으로 제압했다.

이 승리로 KB손해보험은 구단 최다 연패인 12연패 사슬을 끊어냈다.

KB손해보험이 승리한 것은 시즌 첫 경기인 10월 15일 한국전력을 세트 스코어 3-2로 꺾은 이후 49일 만이다.

시즌 성적은 2승 12패가 됐다.

KB손해보험은 올 시즌 처음으로 3점을 추가, 승점을 11로 끌어 올리며 6위 한국전력(4승 8패·승점 13)을 바짝 추격하게 됐다.

4위 OK저축은행(7승 6패·승점 21)은 4연패에 빠졌다.

KB손해보험은 외국인 선수 브람 반 덴 드라이스의 복근 부상으로 국내 선수들로만 경기를 치렀다.

'해결사 부재'가 그동안 KB손해보험 부진의 원인이었다.

이날 경기에서는 베테랑 김학민이 해결사로 나섰다.

김학민은 62.5%의 순도 높은 공격 성공률로 22점을 터트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한국민도 14득점으로 거들었다.

OK저축은행의 레오 안드리치는 종아리 부상을 털어내고 이 경기에서 복귀했지만, 팀 연패를 막지 못했다.

KB손해보험의 토종 에이스 송명근이 18득점, 레오는 8득점을 기록했다.

KB손보, OK저축은행 꺾고 '12연패 탈출'…김학민이 '해결사'

1세트 초반에는 OK저축은행이 앞섰지만, KB손해보험은 고비마다 터진 4개의 블로킹으로 짜릿한 역전승으로 첫판을 가져갔다.

KB손해보험은 10-14로 밀렸지만, 세터 황택의의 블로킹과 서브에이스로 OK저축은행을 1점 차로 맹추격했다.

센터 김홍정도 속공과 블로킹으로 힘을 내면서 KB손해보험은 16-16 동점을 만들었다.

김학민과 한국민이 공격 득점포를 가동하면서 양 팀은 23-23까지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박진우의 역전 블로킹으로 세트포인트를 잡은 KB손해보험은 황택의의 블로킹으로 1세트를 따냈다.

KB손해보험은 기세를 몰아 2세트를 8-6으로 앞서며 시작했다.

OK저축은행은 부상으로 이탈해 있던 레오를 투입해 분위기 전환을 꾀했다.

레오는 코트에 들어오자마자 9-9 동점 블로킹을 잡아냈고, 14-14에서 OK저축은행에 리드를 안기는 역전 스파이크에 성공하기도 했다.

KB손해보험이 달아나면 OK저축은행이 쫓아오는 양상이 이어지다가 양 팀은 결국 듀스에 들어갔다.

25-25에서 OK저축은행이 자멸했다.

레오가 공격하다가 안테나를 건드렸고, 이민규가 세트 범실을 저질렀다.

KB손해보험은 2세트도 차지했다.

하지만 KB손해보험은 방심할 수 없었다.

3세트는 1-5로 밀리며 시작했다.

해결사로 나선 김학민의 활약으로 KB손해보험은 6-6으로 따라잡았다.

11-11까지 팽팽했지만, 레오의 범실과 김정호의 백어택을 묶어 KB손해보험이 달아나기 시작했다.

OK저축은행은 19-16에서 19-19로 따라오고, 19-20으로 역전까지 하며 KB손해보험을 압박했다.

21-21까지 이어진 동점 상황에서 김학민이 대각선 공격에 성공하고, 조재성의 백어택까지 가로막으면서 다시 점수를 벌렸다.

김학민은 오픈 공격을 추가하며 매치포인트까지 잡았다.

OK저축은행 한상길의 서브 범실로 승리가 확정되자 KB손해보험 선수들은 기쁨의 환호성을 터트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